이천수 "홍명보 감독 선임 미리 알았다? 나는 왕딴데"

입력 2024-07-11 09: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천수. 사진=이천수 유튜브 채널

[동아닷컴]

전 축구 국가대표 이천수가 최근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 활동한 박주호의 폭로에 대해 입을 열었다. 또 감독 선임을 미리 알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천수는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리춘수에 ‘아 진짜 왜들 그러냐’리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천수는 현 사태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이천수는 "축구인들이 좀 멋있게 늙어야 하는데 얼마나 답답했으면 주호 같은 후배가 나섰겠냐. 난 진짜 주호한테 미안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 일은 선배들이 해줘야지, 후배들이 하고 있으니. 얼마나 선배들이 못난 거냐"고 덧붙였다. 박주호가 안타깝다는 것.

또 이천수는 박주호를 걱정하며 "내부 고발하는 이미지를 가져가면 엄청 힘들어질 것이다"라며 “제2의 이천수가 되는 것”이라 언급했다.

감독 선임에 대해서 이천수는 “솔직히 백날 얘기하면 뭐하냐. 얘기해도 바뀌지도 않는다”면서도 “나는 그동안 (축협) 회장이 누구 하나 픽을 해놓고 (감독을) 뽑았다고 해도 믿지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자신이 홍명보 감독이 선임된다는 사실을 미리 알았다는 의혹에 대해서 “내가 협회랑 사이가 이렇게 안 좋은데, 나는 지금 축구계의 왕따인데 누가 나한테 얘기해주냐”며 “돌아가는 느낌이 국내 감독이 오겠다고 생각한 것”이라고 했다.

이천수. 사진=이천수 유튜브 채널

앞서 이천수는 지난달 “(홍)명보 형이나 (신)태용이 형이면 나는 콜이다. 그나마 국내 감독으로 한다면 다른 사람보다 욕을 안 먹을 지도자들”이라고 전했다.

이에 실제로 홍명보 감독이 선임되자 이천수가 관련 사실을 미리 알았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천수는 이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말한 것이다.

또 이천수는 "외국 감독을 선임 못할 거면 국내 감독을 빨리 선임했어야 한다"며 "축구팬들의 기대가 커지기 전에 했으면 이 정도로 사태가 심각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명보. 스포츠동아DB

한편, 최근 한국 축구대표팀 사령탑에 선임된 홍명보 감독은 지난 10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의 경기 후 입장을 밝혔다.

홍명보 감독은 "다시 도전해보고 싶다. 나는 나를 버렸다. 오직 한국축구만을 위하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