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W-STL-MIN, 6월 직원 고용 보장… 코로나19 함께 극복

입력 2020-05-22 08: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메이저리그 베이스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구단 직원 해고 바람이 시작되는 듯 했으나 이에 역행하는 구단도 나오고 있다.

미국 디 애슬레틱의 켄 로젠탈은 오는 6월까지 구단 직원의 고용과 급여를 보장하는 여러 구단이 나왔다고 22일(한국시각) 전했다.

이는 시카고 화이트삭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미네소타 트윈스. 이들은 구단 재정 악화에도 불구하고 해고 대신 고용 보장을 택했다.

앞서 마이애미 말린스, 신시내티 레즈, LA 에인절스가 6월 구단 직원의 해고를 발표하며 이러한 일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역행하는 팀도 나오는 것.

또 시카고 컵스와 같이 해고 대신 임금 삭감으로 버텨보려는 팀도 나왔다. 다양한 방식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있는 모습니다.

현재 메이저리그는 6월 스프링 트레이닝 재개, 7월 개막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구단 직원의 고용 안정을 위해서는 하루라도 빨리 메이저리그가 정상화 돼야한다.

만약 코로나19를 극복하지 못해 2020시즌이 취소될 경우, 대다수의 구단이 직원의 고용을 보장할 수 없게 될 것으로 보인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