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확산, 미국까지 확진자 발생…전세계 ‘우한폐렴’ 비상

입력 2020-01-22 10: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우한폐렴 확산, 미국까지 확진자 발생…전세계 ‘우한폐렴’ 비상

중국 ‘우한 폐렴’ 확진자가 아시아를 넘어 미국까지 나왔다. ‘우한 폐렴’이 전 세계로 확산될 모양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중국을 다녀온 30대 남성이 미국 시애틀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21일(현지시각) 받았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벤자민 헤인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대변인은 인터뷰에서 구체적인 내용은 이날 오후 공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미국에서 중국 우한에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일명 우한 폐렴)의 발병 사례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새로운 검사 키트를 개발해 시애틀에서 중국을 다녀온 여행자 중 바이러스 존재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애틀랜타와 시카고 공항으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 검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만에서도 우한 폐렴 첫 확진자가 나왔다. 이에 따라 중국 이외에 아시아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한 국가는 태국, 일본, 한국, 대만 4개국으로 늘었다.

대만 질병통제센터는 21일 우한에서 살다 대만으로 돌아온 50대 대만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만 질병통제센터는 이 환자가 타오위안 공항에 도착해 바로 검역관들에게 자신의 증상을 보고했으며, 즉각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설명했다.

대만 당국은 우한 폐렴에 대한 경고 수준을 최고 단계로 올리고 국민들에게 꼭 필요하지 않으면 우한 여행을 삼가라고 지시했다. 이 밖에도 호주와 홍콩에서도 의심 환자가 발생해 공항에서 검역을 강화하는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21일 우한 폐렴으로 사망자가 6명으로 늘어났다. 이날 현재 확진자는 291명, 의학적 관찰 대상만 900명이다.


AFP·로이터통신은 중국 CCTV를 인용해 20일 기준 우한 폐렴 사망자가 6명이라고 전했다. 바이러스 진원지로 지목되는 우한 내에서만 확진자가 258명에 달한다. 227명이 여전히 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처음 발병한 우한 폐렴은 수도 베이징과 상하이, 광둥성 선전까지 확진자가 나오며 중국 전역으로 확산된다. 동부 저장성에서도 21일 기준 우한 폐렴 확진사례 5건이 확인됐다. 베이징은 확진자 4명을 추가했으며, 인근 톈진에서도 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외 다른 지역에도 확산돼 의심환자가 속출한다. 중국 14개 성에서 50명 넘는 의심환자가 보고됐다. 동북지역 다롄과 서남부인 광시장족자치구에서도 의심 사례가 나와 우한 폐렴이 전 중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중국 보건 당국은 우한 폐렴이 인간간 전염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보건 당국은 우한에서 의료진 15명이 우한 폐렴에 감염됐으며, 광둥성에서 우한에 가지 않았는데도 발병한 케이스가 있어 인간 대 인간 감염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중국인들이 자국 및 해외로 대규모 이동하는 춘제 연휴기간에 우한 폐렴이 전세계로 급속 확산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