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동아

전체 검색 영역
이전다음





유명 女방송인, 프로포폴 일명 ‘우유주사’ 맞은 뒤 혼절해…

입력 2012-09-13 21:31:40

▲유명 女방송인 프로포폴 상습 투여

‘우유 주사’라고 불리는 향 정신성 약품 프로포폴을 투약한 혐의로 유명 女 연예인이 적발됐다.

13일 SBS 8시뉴스 보도에 따르면, 케이블 TV에서 프로그램 진행을 하고 있는 A씨는 지난 4월 서울 강남의 한 네일숍에서 프로포폴을 투약하던 중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에 실려갔다가 검찰에 적발됐다.

검찰은 조사 결과 이 연예인이 성형수술을 여러차례하며 프로포폴에 중독돼 상습적으로 투약했고, 마약류로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는 프로포폴 구입하기 위해 지인들에게 수시로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A씨는 케이블 TV에 종종 출연한 방송인이며 여러 소식으로 뉴스로도 자주 소개된 바 있다.

뉴스가 나간 뒤 A씨 측은 당시 간단한 수술을 받아 마취가 덜 깬 상태였을 뿐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하진 않았다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A씨가 프로포폴 구입 혐의를 부인하는 등 증거인멸 우려가 높아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한편 프로포폴은 정맥 주사제, 마취제로 많이 쓰이는 향정신성 의약품이다. 마약류로 분류, 엄격히 관리되고 있다.

동아닷컴 유정선 기자 dwt84@donga.com






▲동영상=‘우유주사’ 사망한 여성 마지막 모습 CC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