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한지민-정해인의 감성 멜로, 벌써 기대 증폭

입력 2019-05-07 09:04:00
프린트

‘봄밤’ 한지민-정해인의 감성 멜로, 벌써 기대 증폭

‘봄밤’이 올 봄 전국에 설렘주의보를 예고하고 있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연출 안판석/ 극본 김은/ 제작 제이에스픽쳐스)이 오는 5월 22일(수)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한지민(이정인 역), 정해인(유지호 역)이 만들어갈 리얼 감성 로맨스에 드라마 팬들의 기대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봄밤’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짚어봤다.

1. 말이 필요 없다. 안판석 감독+김은 작가의 신작!

‘봄밤’은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안판석 감독과 김은 작가의 신작이다. 서정적인 영상미로 멜로적 감성을 살리는 연출력의 안판석 감독과 담담한 필체로 감정을 섬세히 다루는 김은 작가가 또 한 번 의기투합한다. 지난 해 두 사람이 일으킨 멜로 붐은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어진 상황. 이에 ‘봄밤’은 평범한 일상을 특별하게 바라보는 안판석 감독과 김은 작가의 시선으로, 시작하는 연인들의 운명적 로맨스가 아닌 현실적인 상황 속에서 꽃핀 감성 로맨스를 예고, 멜로 수작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2.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한지민과 정해인의 멜로 시너지!

‘봄밤’의 주인공으로 한지민과 정해인이 낙점된 소식은 당연 주목할 만한 기대 포인트다. 보기만 해도 설레게 만드는 비주얼과 연기력, 배우로서의 신뢰감까지 인정받은 두 배우가 정통 멜로 연기를 어떻게 소화해낼지, 또한 케미스트리는 어느 정도일지 흥미 요소가 되고 있다. 한지민과 정해인은 극 중 도서관 사서 이정인과 약사 유지호로 분해 남녀의 설렘은 물론 오래된 연인과 일상의 권태로움, 현실과 감정의 갈등을 표현한다. 한층 섬세한 심리묘사와 결이 다른 감성 연기를 펼칠 두 배우의 연기가 기다려진다.

3. ‘현실 사랑’ 사랑에 대한 차원이 다른 깊이!

‘봄밤’은 두 남녀의 운명적인 만남과 극적인 전개가 아닌 현실적인 사랑을 그린다. 평범한 일상을 지내던 두 남녀가 자신도 모르게 스며든 감정을 어떻게 바라볼지, 사랑의 리얼리티를 강조한다. 여기에 봄이란 계절감이 주는 설렘까지, ‘봄밤’에서 보여줄 사랑의 다채로운 속성은 오래 전 간직했었던 혹은 잊고 지내던 삶의 특별한 감정을 다시 되살려 감성과 공감을 자극한다. 잔잔한 일상을 파고든 사랑으로 마음의 지진을 일으킬 ‘봄밤’만의 감성 로맨스가 시청자들과 로맨틱한 교감을 일으킬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봄밤’의 관계자는 “‘봄밤’은 감정의 꾸밈없이 사랑에 흠뻑 빠진 두 남녀의 모습을 그대로 담아 현실적인 사랑을 이야기하려 한다. 안판석 감독과 김은 작가를 비롯해 한지민과 정해인 등 멋진 제작진과 배우들의 합으로 완성될 ‘봄밤’을 기대해 달라”며 작품을 향한 자신감을 표했다.

한편,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은 오는 5월 22일(수) 첫 방송된다.

사진|제이에스픽쳐스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