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바둑관전기]허당빵따냄

입력 2008-07-02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복기를 하고 있는 두 사람을 어느새 사람들이 에워싸고 있다. 바둑은 뭐니 뭐니 해도 ‘두는 맛’이 제일이지만 ‘보는 맛’ 또한 가볍지 않다. 더군다나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스승을 일컬어‘어깨너머’라 하지 않던가. 다른 사람의 어깨너머로 넘겨다보면 어찌도 그리 수가 착착 눈에 들어오는지. 9급짜리의 눈에도 이창호의 수가 척척 보이니 가히 불가사의한 일이라 아니할 수 없도다. “이게 실수였어.” 강지성이 <실전> 흑1을 지적했다. 그리고는 돌을 들어내 <해설1> 흑1로 이었다. “이쪽이 좋았을 것 같아. 고백하자면 <실전> 흑1을 둘 때는 백8로 먼저 단수치는 수를 깜빡했었지.(백4-△ 자리)” 홍성지가 잠시 생각에 잠기더니 이내 <해설2>를 늘어놓았다. 그러자 주위 관전객들의 입에서 ‘아’하는 짧은 탄성이 흘러나왔다. “<해설2> 흑1로 그냥 이을 수는 없겠죠. 백4까지 된다고 봐야 하는데 … ” “그래도 흑이 하변 백진을 관통했잖아요?” 관전객 중 한 명이 머리를 들이밀더니 홍성지의 말에 이견을 달았다. “글쎄요 … 그렇긴 하지만 귀에서 백이 흑 넉점을 잡으며 얻은 실리가 너무 커 보이는데요?” 그 말에 강지성도 고개를 끄덕여 긍정의 표시를 했다. 그랬기에 <실전>에서도 백8에 흑9로 두었을 것이다. 백12까지 흑은 중앙 쪽 빵따냄을 얻었지만 안타깝게도 이는 연신 콜록콜록 기침을 해대는 근육맨처럼 보인다. ‘허당’이다. 이리하여 바둑은 두 사람이 사이좋게(?) 실수를 주고받았다. 고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아니, 백이 아주 약간은 재미있는 바둑이다. 양형모 기자 ranbi@donga.com 해설=김영삼 7단 1974yskim@hanmail.net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