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선수서챔피언으로!…양용은생애첫PGA우승

입력 2009-03-09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행운의 사나이’양용은(37·테일러메이드)이 최경주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우승자가 됐다. 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팜비치가든스 PGA내셔널 골프장 챔피언스코스(파70.7158야드)에서 열린 혼다 클래식 마지막 라운드에서 양용은은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기록하며 2타를 줄여 최종 합계 9언더파 271타로 존 롤린스(미국· 8언더파 272타)의 추격을 1타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2라운드부터 선두를 유지한 양용은은 4라운드 3번(파5), 4번(파4), 5번(파3)홀에서 연속으로 버디를 기록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6번홀(파4)에서 티샷이 페어웨이 벙커에 빠지며 한 타를 잃었지만, 8번홀(파4)에서 6m짜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행운을 놓치지 않았다. 우승까지 위기도 있었다. 18번홀(파5)에서 먼저 플레이한 롤린스가 버디로 홀아웃하고 양용은은 17번홀(파3)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1타차까지 추격당했다. 하지만 양용은은 마지막 홀 티샷을 페어웨이 한 가운데로 보내고 세번째 샷도 무난하게 그린에 올렸다. 이어 첫 번째 퍼트를 홀 컵 1m 이내에 붙인 뒤 가볍게 파세이브에 성공,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이번 우승으로 양용은은 우승 상금 99만 달러와 함께 2011년까지 PGA 투어카드를 확보했고 마스터스 출전권도 얻어냈다. 페덱스컵 포인트 500점을 보태며 9위(579점)로 뛰어올라 플레이오프 진출도 바라보게 됐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