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정 먹방, 여배우의 실연 달래는 법? ‘치킨 쑤셔 넣기’

입력 2013-05-03 11:06:52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민정 먹방’. 사진출처 | SBS ‘내 연애의 모든 것’ 방송 캡처

‘이민정 먹방’

이민정이 신하균에게 이별을 고하고 ‘치킨 먹방’을 선보였다.

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내 연애의 모든 것’에서 민영(이민정 분)은 수영(신하균 분)에게 모진 말을 내뱉고 먹는 것으로 화를 달랬다.

사실 민영도 자신이 수영을 사랑하고 있음을 깨달았지만 정당에 해를 입히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에 그와 거리를 둔 것.

쓰린 가슴을 부여잡고 이모 나영숙(김혜옥 분)의 치킨 집을 찾은 민영은 굶은 사람처럼 치킨을 뜯기 시작했다. 놀란 이모가 천천히 먹으라 하지만, 이민정은 치킨을 입에 쑤셔 넣었다.

결국 노민영이 걱정스러운 영숙은 송준하(박희순 분)에게 연락했고 준하가 함께 치킨을 동내는 것으로 민영을 말렸다.

‘이민정의 먹방’에 “이민정 먹방, 그래도 여신”, “이민정 치킨 먹방, 제대로 보여줬네요”, “이민정 먹방, 꾸밈없는 매력 보기 좋네요”, “이민정도 먹방? 요즘 먹방이 대세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준하는 수영에게 민영을 향한 진심을 들키고, 결국 수영에게 주먹을 날렸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