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정지도, 6가지로 나눴던 감정을 21가지로 ‘확대’

입력 2014-04-02 13: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1가지 표정지도’

21가지 표정지도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미국 오하이오대 앨레익 마르티네스 교수 연구진은 지난달 31일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최신호에 사람이 어떻게 얼굴 근육을 이용해 다양한 표정을 짓는지에 대한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연구진은 230명을 대상으로 ‘좋은 소식을 들었을 때’, ‘역겨운 냄새를 맡았을 때’ 등 다양한 상황에 따라 변하는 표정을 조사했다.

조사결과, 연구진은 5000여 개의 사진을 21개의 표정으로 압축해 분류했다.

연구진은 “그동안 행복, 슬픔, 놀람, 두려움, 분노, 혐오 6가지로 단순화했던 사람의 감정을 세분화시킨 데 이번 연구의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연구진은 21개 표정에서 공통적인 얼굴 근육이 사용된다는 점을 발견했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감정에 따른 표정의 표준화가 이뤄진다면 앞으로 컴퓨터가 사람의 감정을 읽어 감정조절 장애를 진단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 소식에 누리꾼들은 “21가지 표정지도, 정말 다양하구나”, “21가지 표정지도, 표정이 생생해”, “21가지 표정지도,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21가지 표정지도’ 미국 오하이오대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