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컬킹’ 버나드박 vs ‘음악천재’ 샘김…‘K팝스타3’ 최종 우승자는?

입력 2014-04-13 15: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이하 K팝스타3)의 최종 우승자가 가려진다.

버나드박과 샘김은 13일 방송되는 ‘K팝스타3’에서 펼쳐질 파이널 무대에서 최종 우승을 향한 마지막 경연을 펼친다. 장장 7개월 간의 대장정이 한 명의 주인공의 탄생으로 막을 내리게 되는 것.

버나드박은 샘김은 서로 다른 강점을 가지고 승부를 이어왔던 참가자들인 만큼 쉽게 승부를 가늠할 수 없는 대결이 예고된다.

그동안 버나드박은 부드러운 음색과 풍성한 성량을 가감 없이 선보이는 보컬의 매력으로, 샘김은 뛰어난 편곡력과 기타실력으로 천재적인 음악성을 펼쳐내 주목을 받았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가장 다른 두 참가자가 결승전에서 붙었다”며 흥미로움을 나타내는 유희열의 말처럼 ‘보컬왕’과 ‘음악왕’의 대결이 펼쳐질 전망. 특히 심사위원들은 두 사람의 맞대결에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박진영은 버나드박에 대해 “목소리가 ‘맞으면 죽는 핵주먹’과 같다”며 자신의 음색에 맞는 선곡과 열창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 유희열은 “신들린 것처럼 가면 갈수록 무대 위에서 너무 달라진 모습을 보여준다”며 샘김의 가공할만한 성장 속도에 대한 경이로움을 표했다.

양현석 심사위원은 “마지막 우승자가 과연 누구를 선택할 것인가가 궁금하다”며 ‘우승자 3사 선택제’에 대한 호기심과 들뜬 마음을 전했다.

버나드박과 샘김은 각각 JYP와 안테나뮤직에 캐스팅돼 오디션을 이어왔지만, 우승하게 되는 즉시 3사 중 한곳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이에 따라 끝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이 더해질 전망이다.

아울러 파이널 무대에서는 박진영과 유희열이 각각 준비한 콜라보레이션 무대가 펼쳐진다. 두 사람은 약 7개월여 간의 대장정을 마무리 짓는 ‘K팝스타3’에 더욱 의미 있고 특별한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금일 방송을 통해 최종 우승자가 나오게 되면, 우승자는 그 즉시 소속사를 결정하는 영광까지 얻게 된다”며 “예측불허 승부를 벌이게 될 버나드박과 샘김 중 3사를 선택하게 될 주인공은 누가 될지 끝까지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