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판 마르바이크인가?… 월드컵 준우승 경험·유럽 클럽팀 지휘

입력 2014-08-08 06: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용수 기술위원장. 사진제공|KBS

■ 왜 판 마르바이크인가?

협상 전까지 나머지 후보 접촉 없어
순서 중요성 없다지만 사실상 1순위

대한축구협회 이용수(55) 기술위원장은 7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국가대표팀 새 사령탑 선임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용대 협회 부회장 등과 함께 베르트 판 마르바이크(62) 전 네덜란드대표팀 감독과 네덜란드 현지에서 영입 협상을 벌인 사실을 밝히며 “마르바이크 감독이 기본적으로 한국대표팀 감독에 관심이 있다는 뜻을 표명했다. 우리 협회의 입장도 충분히 전달했다. 마르바이크 감독이 며칠 더 생각해보고 답을 주겠다고 했다. 일단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기술위는 지난달 31일 ▲대륙별선수권대회 경험 ▲월드컵 지역예선 출전 ▲월드컵 본선 16강 이상 성적 ▲프로팀 지도 경력 등 8가지 조건을 고려해 새 사령탑 후보군으로 외국인 3명을 압축했다고 발표했다. 이 위원장은 “나머지 2명의 감독 후보와는 접촉도 하지 않았다”며 “마르바이크 감독의 결정 여부에 따라 두, 세 번째 후보에 대한 접촉이나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혀 현 시점에선 마르바이크 감독의 결정만을 ‘오매불망’ 기다리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그렇다면 왜 3명의 후보 중 마르바이크 감독만 우선적으로 접촉했을까. 이에 대해 이 위원장은 “순위로 보면 3명의 순서는 중요성을 갖고 있지 않다. 마르바이크 감독과 (미팅) 일정이 빨리 잡힌 것뿐”이라고 설명한 뒤 “월드컵에서 결승까지 진출했다는 점, 유럽에서 클럽팀을 지휘하며 성과를 냈다는 점 등에서 마르바이크 감독이 만들어낸 결과와 경험이 다른 두 분보다 높은 점수를 받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표면적으로는 3명의 후보에 대해 우선순위가 없다고 했지만, 마르바이크 감독이 그동안 보여준 결과물에 가장 큰 가치를 뒀음을 인정한 것이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 @kimdohoney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