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3' 아이언, 양동근 팀 온 것 후회해…"방관이다"

입력 2014-08-08 11: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Mnet '쇼미더머니3' 화면 캡처

'쇼미더머니3' 참가자 아이언이 자신의 프로듀서인 래퍼 양동근에 대해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7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3'에서 아이언은 타블로―마스터우 팀의 지원자 비아이(B.I)와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아이언은 무대를 준비하며 자신의 팀 프로듀서인 양동근에게 조언을 구했다. 하지만 양동근은 "알아서 하라"라며 귀찮은 듯 대꾸했고, 이에 아이언은 양동근에게 불만을 표했다.

아이언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양동근이 내가 잘하니까 알아서 하도록 놔두는 줄 알았다"라며 "이제는 그렇게 생각 안 한다. 방관이다."라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YDG(양동근) 팀에 들어온 걸 후회한다. YDG 팀보다는 아이언 무대를 꾸미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본 공연을 마친 아이언은 "비아이를 이길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아이언의 무대를 본 양동근은 "저기 올라가면 흥분이 되나봐. 짐 싸야될 것 같은데. 다 내 탓이다"라고 아이언의 패배를 예감했다.

'쇼미더머니3' 아이언의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쇼미더머니3 아이언, 양동근에게 서운했나봐" "쇼미더머니3 아이언, 양동근은 혹평했네" "쇼미더머니3 아이언, 문자 보니 양동근 좀 심했다" "쇼미더머니3 아이언, 비아이 이길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아이언과 비아이의 대결 승자는 14일 오후 11시 10분에 공개된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