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코치진 물갈이·롯데 불펜 개조 ‘4위 전쟁’ 초강수

입력 2014-08-12 06: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는 4위 수성을 위해 마운드를 개편한다. 지난 7일 김성배를 1군 엔트리에서 제외한 데 이어 핵심 불펜 요원인 정대현도 11일 2군으로 내렸다. 롯데는 대신 배장호(사진)를 12일 1군 엔트리에 등록해 분위기 반전을 꾀한다.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두산, 송재박 수석코치 내리고 유지훤 올려
투수코치도 이광우 - 가득염 체제로 대개편

롯데, 마무리 정대현 2군 내리고 배장호 콜
김시진감독 “원 포인트로 사용할 바엔 교체”

4위 자리를 놓고, 지키려는 롯데와 빼앗으려는 두산이 칼을 뽑아들었다. 그 칼이 적들을 벨지, 자기를 상처 입힐지는 나중 얘기다. ‘지금은 뭐라도 해야 된다’라는 절박함이 두 팀을 감싸고 있다. 4강 경쟁 팀 중 LG와 KIA가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과 달리 롯데와 두산은 위태로운 행보를 보였기 때문이다. 3연패에 빠져 돌파구가 필요한 롯데는 핵심 불펜 정대현에게 전격 2군을 통보했고, 상황이 더 어려운 6위 두산은 코칭스태프 개편이라는 카드를 빼들었다.


● 수석코치와 투수코치 바꾼 두산

두산이 4강권에서 멀어지고 있다. 위기를 감지한 구단이 꺼낼 수 있는 첫 번째 카드는 선수단의 변화다. 그러나 트레이드는 성사되지 않았다. 그나마 용병 마야를 데려온 것이 수확이었으나 이 정도로는 미진했다. 상황이 호전되지 않자 두산 프런트와 송일수 감독은 코칭스태프 조각이라는 고육지계를 썼다.

그 결과 11일 송재박 수석코치와 권명철 투수코치. 고다 이사오 불펜코치가 2군으로 내려갔다. 그 대신 유지훤 재활코치가 1군으로 올라왔고, 투수코치도 이광우-가득염 코치 체제로 개편했다.

스포츠동아 취재 결과 투수코치 조각은 송 감독의 의사가 반영된 것이었다. 두산 핵심 관계자는 “전부터 송 감독이 코치진 교체를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다 이번에 결정을 한 것이다. 오히려 조금 늦은 감이 있다”고 말했다. 명백한 문책성 교체다.

반면 송재박 수석코치 교체는 프런트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아무래도 재일교포여서 한국말이 능숙하지 못하다보니 선수, 코치들과의 소통에 어려움이 있었다. 반면 유 코치는 한화에서 김인식 감독을 보좌해 수석코치를 했던 경험을 지니고 있다. 그러나 송 감독과의 특별한 인연은 없다. 결국 송 감독에게 경각심을 불러일으킬 의도가 담겨 있다.

그러나 가장 큰 목적은 선수들의 각성이다. 감독 교체만 빼놓고 가장 독한 방책을 쓴 상황이다.


● 김성배에 이어 정대현, 불펜 개조 들어간 롯데

롯데는 핵심 불펜 정대현을 2군으로 내리고, 배장호를 12일 넥센전에 맞춰 불러올릴 계획이다. 정대현의 2군행은 10일 KIA전 직후 결정됐다. 아프지 않음에도 정대현을 2군으로 내렸다. 김성배에 이어 핵심 불펜 두 명이 가장 중요한 시점에 1군에서 제외됐다.

롯데 핵심 관계자는 “지금은 오직 팀 승리에 필요한 선수만 써야 될 상황이다. 선수 자존심을 챙겨줄 시기는 지나갔다. 최근 정대현이 실망시킨 경기가 많았다. 연투도 어렵고, 잠수함투수라 1루 견제가 잘 안되니까 주자가 나가면 교체할 수밖에 없어서 원 포인트로 쓸 때가 많았다. 그럴 바에는 전력에서 빼는 편이 낫다고 현장이 판단한 듯하다”고 밝혔다.

이정민, 배장호 등 2군에서 갓 올라와 힘이 비축된 선수 위주로 불펜을 재편하겠다는 의도가 드러난다. 바깥에서 롯데 불펜의 과부하가 지적되고 있지만 지금은 과부하를 감당 못 하는 투수는 필요 없다는 것이 현장의 응답인 셈이다.

롯데 김시진 감독은 쓰는 선수만 쓰는 용인술로 알려져 있다. 이런 김 감독이 강민호에 이어 정대현까지 두 명의 고액 프리에이전트(FA) 선수를 2군으로 내렸다. 믿음에 부응 못 한데 대한 문책성이다. 롯데 안팎에서 “김 감독이 늦어도 너무 늦게 결단했다”는 지적도 있지만 김 감독으로서는 나름 독한 결정을 했다고 볼 수 있다.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 @matsri21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