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살인 사건 용의자 검거, “칼 휘두른 뒤 차량으로…”

입력 2014-08-14 10: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산 살인사건 용의자 검거

경북 경산 살인사건 용의자가 범행 하루 만에 잡혔다.

지난 13일 경북 경산경찰서에 따르면 흉기로 피해자를 살해한 뒤 차량을 타고 도주한 용의자 김 모(38) 씨를 청주의 한 모텔에서 검거했다.

김 씨는 지난 12일 오후 7시경 경산시 정평동의 한 슈퍼마켓 앞 주차장에서 신모(36) 씨를 흉기에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 씨는 가슴과 목을 2차례 흉기로 찔렸고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당히 김 씨는 중고 차량구입 문제로 신 씨와 마찰을 빚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유명 SNS에는 목격자로 보이는 이용자의 제보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 제보자는 “경산에서 살인사건이 일어났다. 위치는 모르겠고 범인이 분유 사러 나온 사람한테 ‘묻지마’ 칼을 휘두른 뒤 차량을 타고 도주했다”며 “들은 거라 자세히는 모르겠다”고 밝혔다.

누리꾼들은 “경산 살인 사건 용의자 검거…제보 대박이네”, “경산 살인 사건 용의자 검거…제보자 강심장이다” “경산 살인 사건 용의자 검거…충격적”, “경산 살인 사건 용의자 검거…무섭다”, “경산 살인 사건 용의자 검거… SNS가 더 황당하고 소름”, “경산 살인 사건 용의자 검거…세상이 정말 흉흉해”, “경산 살인 사건 용의자 검거…밤길 조심해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경산 살인 사건 용의자 검거’ 화면캡처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