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수원 토막살인 사건 피의자 박춘봉 얼굴 공개 ‘이유는?’

입력 2014-12-13 10: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춘봉. 사진=경기지방경찰청.

‘수원 토막살인 사건 피의자 박춘봉’

수원 팔달산 토막살인 사건의 피의자 박춘봉이 범행을 시인해 경찰이 얼굴과 실명을 공개했다.

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13일 피의자 박춘봉(55·중국)이 범행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범행을 부인해왔지만, 경찰이 증거를 순차적으로 제시하자 심경의 변화를 일으켜 범행을 시인했다”고 발표했다.

자신의 범행을 시인한 박춘봉은 범행 시인과 함께 시신 유기 장소를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측은 “이번 사건은 범행이 잔인하고, 피의자가 그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근거가 있으므로 법에 따라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얼굴 공개 이유를 밝혔다.

누리꾼들은 “박춘봉, 범행 수법 잔인하다”, “박춘봉, 소름 끼쳐”, “박춘봉, 이럴 수가” “박춘봉, 범행 시인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