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수람, 시선 집중시키는 드레스…‘올해의 노출 여왕’

입력 2014-12-18 04: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수람, 사진|동아닷컴 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

배우 노수람이 '청룡영화제' 레드카펫에서 파격적인 노출 드레스를 선보여 시선을 모았다.

노수람은 17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35회 청룡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신체 대부분이 노출된 시스루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플래시 세례를 안겼다.

모델 겸 배우로 활동중인 노수람은 올해 영화 '환상'에서 교통사고로 식물인간이 된 남편을 지키다 위험한 불륜에 빠지게 되는 현정 역을 맡아 파격적인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또한 남성 매거진인 맥심에서 섹시화보를 촬영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최근 MBC 드라마 '미스터 백'에서는 젊어진 신하균 앞에서 떨어진 물건을 줍는 여성으로 등장해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한편 올해 청룡영화제 남우주연상은 '변호인'의 송강호, 여우주연상은 '한공주'의 천우희, 감독상은 '명량'의 김한민 감독, 최우수작품상은 '변호인'이 수상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