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가인, 순둥이 조권 때문에 폭발… “스킨쉽 안해서 미치는 줄”

입력 2015-05-08 17: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KBS2 ‘해피투게더’ 캡처

‘해피투게더 가인’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가인이 스킨십 모르는 순둥이 조권 때문에 폭발한 사연을 고백했다.

이날 가인은 조권과 MBC ‘우리 결혼했어요’ 촬영 당시 조권이 스킨십이 없어 “미치는 줄 알았다”고 밝혔다.

가인은 “보통 여자들이 부끄러워 하는데 조권은 반대라 ‘내가 매력이 없나’란 생각까지 했다”며“스태프들과 맥주 한잔씩 하고 ‘취한다’면서 조권의 어깨에 기댔는데 정말 아무렇지 않게 자기 일을 하더라. 화가 나고 너무 답답했다”라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조권은 “변명이라면 변명인데 솔직히 너무 떨렸고, 그 때 당시는 어린 나이에 이런 생각을 했다. ‘내가 진짜 스킨십을 하면 이 여자를 책임져야 되나?’ 등 내 나름대로 오만가지 생각했다. 누나가 다가왔을 때 심장이 튀어나올 정도로 떨리기도 했다”고 당시의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한편 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 위험한 썸 특집에는 박명수, 박주미, 안문숙, 김범수, 가인, 조권 등 방송을 통해 커플로 맺어졌던 스타들이 출연했다.

‘해피투게더 가인’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