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서지수 루머 유포자 벌금형, 소속사 “루머 사실무근 허위사실”

입력 2015-05-09 08: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러블리즈’ 서지수 루머 유포자

러블리즈’ 서지수 루머 유포자 벌금형, 소속사 “루머 사실무근 허위사실”

걸그룹 러블리즈 멤버 서지수 루머유포자 누리꾼 2명 사건이 벌금형 약식 기소 처리로 마무리됐다.

서울서부지방검찰청과 수원지방검찰청 안산지청은 서지수의 악성 루머에 대한 수사를 진행한 결과 허위사실을 유포한 피고소인 A씨를 벌금형 구약식기소하고 미성년자 B씨를 소년보호사건으로 송치했다고 알렸다.

8일 러블리즈의 소속사 울림 엔터테인먼트는 수사 결과에 대해 “서지수와 관련된 인터넷상의 루머가 사실무근일 뿐만 아니라 한 개인을 비방할 목적의 허위사실로서 도를 넘는 행위임이 법적 절차를 통해 확인된 결과”라고 전했다.

서지수는 지난해 11월 러블리즈 데뷔를 눈앞에 두고 온라인상에 악성 루머가 퍼져 활동을 보류했고, 서울 마포경찰서에 허위사실을 유포한 행위를 처벌해 달라며 루머 유포자 들을 고소했다.

서지수 루머유포자 서지수 루머유포자 서지수 루머유포자 서지수 루머유포자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