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마골프와 함께 하는 허윤경의 매직레슨] ‘샤프트-왼쪽 팔뚝 일직선’ 만든 후 어드레스 해야

입력 2015-07-29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 2. 퍼트 중 지나친 몸의 움직임은 공을 정확하게 맞추는 능력과 굴리는 것 그리고 거리 조절에 문제점을 나타낼 수 있다. 특히 양 팔이 몸의 바깥쪽으로 빠지지 않게 몸의 움직임을 줄이면 가볍고 부드러운 스트로크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

10. 퍼트때 왼팔 각도를 유지하라

퍼트할 때 가장 많이 강조하는 것이 손목을 쓰지 말고 양 어깨를 활용하라는 말일 것이다. 퍼트 스트로크 중 지나친 움직임으로 인해 공을 맞추는 것과 굴리는 것 그리고 거리조절에 많은 문제점을 노출하는 골퍼들이 많다. 퍼트에서는 눈동자의 움직임까지도 영향을 준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움직임을 줄이는 것이 좋다.

일관된 스트로크를 위해 가장 강조되는 점은 양 팔과 퍼터를 일체로 움직이는 것이다. 이는 손목 사용을 줄이고 양 어깨로 스트로크하라는 의미와 같다. 대체로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퍼트 스트로크 때 손목을 많이 사용해 거리 조절에 실패하는 경우가 많다.

3. 4. 왼쪽 팔꿈치가 구부러지는 ‘치킨 윙’ 동작은 퍼터의 속도를 감속시키고 헤드가 빠르게 들리면서 공의 윗부분을 때리는 실수로 연결되기 쉽다.


그러나 이를 방지하기 위해 지나치게 손목을 고정시키려고 하다보면 양 팔의 간격이 벌어지는 또 다른 실수로 연결되기도 한다. 바로 양쪽 팔꿈치가 따로 움직여 임팩트 구간을 지나면서 왼쪽 팔꿈치가 구부러지는 ‘치킨 윙’ 동작이다. 이 동작은 퍼터의 속도를 감속시키고 헤드가 빠르게 들려지면서 헤드 밑바닥 부분으로 공의 윗부분을 때리는 실수로 연결된다. 또 스트로크 하면서 왼쪽으로 당겨 치는 현상이 나타나 공이 타깃보다 왼쪽으로 굴러가는 실수를 하게 된다.

퍼트하는 동안 양 팔은 어깨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도록 유지하는 것이 좋다. 팔과 퍼터가 일체감을 유지한 채 퍼트하기 위해선 어드레스 때 퍼터의 샤프트와 왼쪽 팔뚝이 일직선을 이룬 상태에서 시작하면 도움이 된다.

여러 가지 연습 방법이 있지만, 어드레스 한 상태에서 양 팔 사이에 골프장갑 케이스 등을 끼우고 스트로크하면 팔이 벌어지는 동작을 막을 수 있다. 이 연습을 통해 몸의 과도한 움직임을 방지하고 또한 어깨로부터 일정한 시계추 동작을 만들어 자연스럽게 몸이 회전하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아크를 따라 부드럽고 올바른 릴리스를 하게 만들어 퍼트 스트로크의 일관성을 향상시키고, 어깨와 퍼터 사이의 확실한 연결고리가 되어 부드러운 스트로크를 할 수 있게 도와준다.

도움말 | KLPGA 프로골퍼 허윤경
정리 | 주영로 기자 na187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