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슬마니아 출전’ 정봉주 전의원 최고령 출전인데 몸매는 헐크급

입력 2015-09-18 18: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머슬마니아 출전’ 정봉주 전의원 최고령 출전인데 몸매는 헐크급

‘머슬마니아 출전’ 정봉주 전의원 최고령 출전인데 몸매는 헐크급

‘머슬마니아 출전’ 정봉주 전의원 최고령 출전인데 몸매는 헐크급
정봉주(57) 전 국회의원이 근육질 몸매를 과시해 놀라움을 줬다.
정봉주 전 의원은 18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머슬마니아 세계대회 선발전’ 남자 클래식 부문에 출전했으나 1라운드에서 탈락했다. 하지만 정봉주 전 의원은 이 대회 최고령 출전자로 도전 그 자체로 큰 의미가 있다.
정봉주 전 의원은 2라운드 진출 선수를 발표하는 무대 위에서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지 않자 살짝 아쉬운 표정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 가운데 정봉주 전 의원은 과거 자신의 트위터에 근육질 몸매가 담긴 사진을 공개해 화제를 낳은 바 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수감 생활 중 헬스에 몰두해 몸을 가꿔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정봉주 전 의원은 한 누리꾼이 합성 의혹을 제기하자 “합성이면 제 무덤에 대못을 박으세요”라고 특유의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