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오해영’ 제작진이 밝힌 알고 보면 더 재밌는 ‘숨은 디테일 4’

입력 2016-05-29 12: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드롬급 인기 행진을 달리고 있는 '또 오해영' 제작진이 극 재미를 살리는 숨은 디테일을 공개했다.

매주 월, 화 밤 11시에 방송하는 tvN '또 오해영'(극본 박해영, 연출 송현욱)이 평균시청률 8%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커다란 팬덤이 형성될 정도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또 오해영'은 드라마 속 사소한 장면들까지도 관심을 모으며 인기 순항 중. 시청자게시판을 통해 올라온 질문들 중 '또 오해영' 제작진이 아주 사소한 질문들에 친절한 답변을 전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 해소에 나섰다.


'오해영'의 직장 상사 '성진'은 해영을 짝사랑 하나요?

여주인공 오해영(서현진 분)에게는 든든한 지원군이 있다. 바로 직장싱사 '성진'(권해성 분)이다. 해영은 회사에서 동기들 사이에서 혼자만 승진에서 미끄러지고 '이사도라' 수경(예지원 분)에게 매일 구박받으며 짠함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인물. 하지만 해영의 상사 성진만은 그런 해영을 따뜻하게 감싸주고 대변해주며 해영의 회사 생활에 의지가 되어주고 있다. 예쁜 오해영(전혜빈 분)에 사내 모든 남자 직원들의 관심이 쏠렸을 때도 성진은 끝까지 해영을 챙겼다. 성진의 다정함은 급기야 성진이 해영을 짝사랑하는 게 아니냐는 궁금증으로까지 번졌다. 회식이 끝난 후 해영이 달려가 도경(에릭 분)을 껴안는 모습에 성진이 세상 무너진 듯한 표정을 짓고, 또 도경을 위해 도시락을 쌌다는 말에 젓가락까지 떨어뜨리며 크게 당황하는 모습을 보인 것.

이에 대해 제작진은 "초기 기획안에 담겨 있는 성진 캐릭터 설명에는 '해영을 짝사랑한다'고 쓰여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이어 "하지만 이성적인 사랑의 감정보다는 회사 선배로서 해영을 아끼는 마음이 큰 캐릭터다. 해영의 신입사원 시절부터 봐왔던 사이이고, 해영이 일에 있어서 만큼은 반짝이는 아이디어와 진정성을 지니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어 회사 선배로서 해영의 든든한 지원군을 자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영의 아빠 '경수'는 왜 그렇게 말이 없나요?

'또 오해영'의 꿀잼 포인트 중 하나는 바로 캐릭터들의 찰진 대사. 귀에 쏙쏙 들리는 재치 만점 대사들이 큰 웃음과 공감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해영의 아빠 경수(이한위 분)는 가장 말이 없는 캐릭터. 대본을 확인해봐도 가장 대사가 없다. 인물소개를 보면 경수는 '말이 없어 슬퍼보이는 사람. 해영과 덕이가 악을 쓰고 싸우고 있으면 조용히 보던 TV를 무음으로 줄이고 영상만 바라보는 천상 아빠'라고 나와있다. 경수는 가장 말수가 적어서 그런지 한번 말을 하면 큰 감동을 준다. 부인 덕이(김미경 분)에게 "내 인생이 당신 없으면 아무 것도 아니지"라며 멜로적인 멘트를 일상에서 쿡 찌르는 소년 같은 남자가 바로 경수다.

경수 캐릭터에 대해 제작진은 "배우들 사이에서도 이한위 선생님이 연기하시는 경수는 가장 대사가 적기로 유명하다. 극중 장회장을 연기하는 강남길 선생님이 이한위 선생님에게 배역을 바꾸고 싶다고 농담 아닌 농담을 전해 촬영장이 웃음바다가 된 적도 있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또 "경수 캐릭터가 말이 없기 때문에 이한위 선생님은 표정, 몸짓 등 디테일한 부분에서까지 감정을 전달하고 있다. 그의 연기를 보고 있으면 연기 베테랑이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고 호평을 전했다.


도경의 회사에서 작업하는 영화는 왜 다 재미 없어 보이나요?

극 중 도경은 국내 최고의 영화 음향 감독이자, 사운드녹음실의 대표다. 일에 있어서만큼은 까탈스럽게 완벽을 추구한다. 도경이 영화에 음향을 입히는 작업 장면은 드라마에서 자주 등장하며 시청자들에게 음향감독이라는 직업군에 대한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여기에서 시청자들이 던지는 아주 사소한 궁금증은 바로, 대한민국 굴지의 음향감독인 도경이 작업하고 있는 영화가 재미 없어 보인다는 것. 특히 도경이 작업한 영화 '승부사 포스터를 해영이 바라보며 도경을 떠올리는 장면에서는, "포스터마저 재미없는 영화 포스터 같다"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이어지며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그러한 설정은 도경의 엄마 허지야 때문"이라며 명쾌한 답변을 전했다. 극중 도경의 모 지야(남기애 분)는 영화에 대한 재능도 없고 품위도 없지만 인물 하나는 특급인 여자로 등장한다. 남편이 남겨 놓은 재산만 건사했어도 지금쯤 떵떵거리며 살았을테지만, 영화로 대박 한 번 보겠다고 건드렸다 집안을 망하게 한 철 없는 엄마다. 여전히 대박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이 영화 저 영화를 건드려 본다. 도경은 그런 엄마의 부탁을 거절하지 못하고 음향작업을 도맡아 해주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앞으로 방송될 10화에서 명품배우 이유리가 허지야의 젊은 시절 역할로 특별 출연해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할 예정. 또 허지야 남편의 젊은 시절 역으로는 배우 이필모가 특별 출연해 허지야 캐릭터에 관한 숨은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전할 전망이다.

도경의 메일함 속 시선강탈 장면은 의도된 것인가요?

지난 7화에서는 예쁜 오해영이 도경에 메일을 보내 왜 결혼식 당일 사라져야만 했는지, 그 동안 말하지 못했던 비밀이 풀리며 드라마가 새 국면을 맞았다. 도경이 해영에게서 온 메일을 확인하는 장면에서, 메일 내용 만큼이나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한 부분이 있었으니, 바로 예쁜 오해영의 메일주소와 해영의 메일 아래 진상(김지석 분)이 보낸 메일의 제목. 예쁜 오해영의 메일 주소는 'again Oh', 진상의 메일 제목은 '더 좋은 거'로 디테일한 깨알 설정이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제작진은 "해영의 메일주소는 드라마의 제목을 활용했다"며 "'또 오해영의 영문 제목은 'Another Miss Oh'다. 예쁜 오해영의 재등장을 더 직관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어나더(Another)' 대신 '어게인(Again)'으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이어 "진상이 보인 메일은 진상의 캐릭터를 보여준 아주 깨알 같은 설정이었다. 극 중 도경의 절친인 진상은 아침이면 침대에서 낯선 여자와 깨어나는 일이 많은 실속 없는 사랑꾼이다. 직업은 변호사이지만 산만하고 유쾌한 성격을 자랑한다. 앞으로 진상은 수경과 충격적인 썸을 시작하게 되며 드라마 후반부 더욱 강렬한 캐릭터가 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디테일한 설정으로 드라마 속 숨은 재미를 더하고 있는 tvN '또 오해영'은 매주 월, 화 밤 11시에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권보라 기자 hgbr36@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