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강예원X한채아 3월 ‘센캐‘ 언니들이 온다 [종합]

입력 2017-03-08 16: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강예원, 한채아가 ‘비정규직 특수요원’ 강렬한 걸크러쉬 캐릭터로 관객들에게 통쾌한 한 방을 선사한다.

8일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 언론시사회에는 김덕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예원 한채아 김민교가 참석했다.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은 보이스피싱 일망타진을 위한 국가안보국 댓글요원 ‘장영실’과 경찰청 미친X ‘나정안’의 불편하고 수상한 합동작전을 그린 언더커버 첩보 코미디다. 강예원은 매번 취직에 실패하다 비정규직 자리로 입사한 국가정보국에서마저 해고를 당할 위기에 처해지자 목숨을 건 잠입수사를 하게 되는 장영실 역을, 한채아는 임무 앞에서는 가차없는 지능범죄수사대 엘리트 형사 나정안 역을 맡았다.

이 영화를 준비하면서 작은 소품까지 스스로 구했던 강예원은 극 안에서 많은 것들을 선보인다. 그 중에서 개와 소통하는 연기도 보여줬는데 그것이 그에겐 가장 어려운 연기라고 말했다.

그는 “개와 소통하는 장면이 가장 외롭고 슬프게 촬영했다. 그래서 가장 힘든 연기였던 것 같다 ”라고 말했다.

이번에 액션을 소화한 한채아는 “액션은 꼭 해보고 싶은 장르였다. 여유롭지 못한 촬영 기간 때문에 액션에 힘을 못 실은 것 같아 아쉽다”라고 말했다.

이 영화는 사회적 이슈를 코미디적인 상상력으로 유쾌하게 그려내기도 했다. ‘청년실업’, ‘고용불안’과 같은 사회적 문제와 ‘정부 고위층의 비리’, ‘보이스피싱’과 같은 사회 범죄들을 통쾌하게 뒤집어 놓으며 관객들을 저격한다.

강예원은 “제 동생도 비정규직이라 고충을 잘 알고 있다. 약자들이나 소시민들에 대한 이야기인데 영화를 보고 위로받는 영화가 될거라 생각한다. 이 영화가 사회에 좋은 영향을 줬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한채아는 “우리 역시 작품이 하나 끝나면 또 다른 작품이 언제 오나 기다리게 된다. 그래서 나 역시 이 영화가 말하는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있었다. 많은 분들이 공감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김민교는 연극배우 시절을 떠올리며 “뭔가 돈이 필요해서 은행에 가면 연극배우라고 해도 무직이라고 판단한다. 그래서 비정규직 분들을 보면 가슴이 아프다”라며 “이 영화가 나온다고 비정규직 분들이 다 정규직으로 바뀐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김덕수 감독은 “이 영화를 위해 많은 것을 준비하진 못했다. 우연히 ‘비정규직’이라는 단어가 눈에 들어왔다. 나를 비롯한 영화 동료들이 모두 비정규직이니까 그 단어가 쉽사리 머리속에 떠나질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 이 시대를 사는 사람들 모두 미래에 대한 불안감과 부담 속에서 살아가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모든 사람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위로가 되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연출의도를 덧붙이기도 했다.

‘비정규직 특수요원’은 김덕수 감독이 연출하고 강예원 한채아 남궁민 조재윤 김민교 동현배 등이 출연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