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 바로 잡는다” 문체부, KBO 검찰고발·회계감사 시행

입력 2017-07-06 15: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6일 “프로야구 심판 금전수수 및 사업 입찰비리 의혹에 대해 KBO를 검찰에 고발하고 회계감사를 시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KBO가 2013년 10월 플레이오프 1차전을 앞두고 김승영 전 두산 대표이사가 최모 전 심판의 요구로 300만원을 건넨 사건을 축소 또는 은폐하려 했다는 것이 골자다. 지난해 8월 이 사건에 대해 자체 조사한 KBO는 올해 3월28일 이와 관련한 상벌위원회를 열어 대가성이 없는 금전거래라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김 전 대표에게 엄중 경고 조치한 상벌위의 결과는 외부에 알리지 않았다.

문체부는 “이 사건에 대한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KBO측에서 제출한 자료를 검토한 결과 최모 전 심판이 여러 구단에 금전을 요구한 사실을 확인하고도 해당 구단의 답변만 듣고 조사를 마무리한 점, 두산과 최 전 심판의 금전 거래를 확인한 뒤에도 심판의 소재지를 파악한다는 명목 아래 약 6개월간 조사를 지연한 점, 송금 계좌를 확보하고도 계좌추적 등을 수사기관에 의뢰하지 않은 점, 승부조작 등 국민체육진흥법 위반사항에 대해 충실히 조사하지 않은 점, 상벌위 결과를 비공개로 결정한 점도 사건을 축소 또는 은폐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문체부는 해당 사건을 검찰에 수사 의뢰하는 한편 국고지원 사업 관련 의혹에 대해 KBO 보조금 사업 감사를 시행하고, 법을 위반한 사실이 발견될 경우 검찰에 추가 고발하고, 보조금 삭감 등 법령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프로야구계의 구조적인 폐해를 묵인한 KBO의 직무유기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KBO에 대한 검찰 고발과 회계감사를 시행해 잘못된 일은 바로 잡겠다”고 강조했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