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①] 손담비 “할담비→‘동백꽃’까지…2019년 뜻깊죠”

입력 2019-11-22 0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인터뷰①] 손담비 “할담비→‘동백꽃’까지…2019년 뜻깊죠”

가수 손담비를 언급하면 ‘미쳤어’ ‘토요일 밤에’ 등 여러 히트곡들이 떠오르곤 했는데, 이젠 배우 손담비로 '동백꽃 필무렵'이라는 대표작이 생각날 것 같다.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무렵'에서 향미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완벽하게 배우로 각인된 손담비다.

손담비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모든 인물들의 중심에 있는 캐릭터 향미로 분했다. 평소 대중적으로 그가 갖고 있던 손담비의 이미지가 아닌, 향미라는 새로운 캐릭터로 재탄생한 것.

“우여곡절 끝에 제가 향미를 맡게 됐어요. 너무 많은 사랑을 받게 돼 얼떨떨하고 기분이 붕 뜨는 기분이에요. 너무 기분이 좋고요. 다시 한 번 좋은 기회가 찾아와서,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고 생각해요. 정말 기분이 좋고, 향미를 (연기) 하길 잘 했다고 생각이 들어요.”

이번 향미라는 캐릭터를 탄생시키면서, 손담비는 그저 편하게 연기하진 못했다. 캐릭터가 드라마 속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키를 쥐고 있었기 때문에, 자신의 책임감이 그만큼 막중하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


“준비를 엄청 많이 했어요. 향미를 준비하면서 제일 중요하게 생각한 건, 뿌리염색을 안 한다거나 손톱 디테일에 신경을 쓴 거예요. 또 옷을 더 추리하게 입으려고 했고요. 그리고 향미가 맹하면서도 눈치가 빠른데, 맹하기도 하거든요. 그런 표정을 중점으로 연습했어요.”

이렇게 좋은 작품을 만날 수 있었던 건, 그가 작품을 고르는 안목이 있었다는 것을 증명한다. ‘동백꽃 필무렵’이 끌렸던 이유는 무엇일까.

“글이 너무 좋았어요. 모든 배우들이 말하는 게, 우리 드라마 글이 너무 좋았다는 거예요. 향미라는 캐릭터가 너무 짠했어요. 그런 성장과정을 보여줄 수 있는 건 드물었기 때문에 한 번에 오케이 할 수 있었죠. 글이 정말 좋았어요. 그래서 이걸 놓치면 후회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단번에 하겠다고 했죠. 그리고 (향미 캐릭터 캐스팅이) 치열했다고 하더라고요. 다른 분들도 하고 싶어 할 정도로 치열했다고 해서, 더더욱 놓칠 수 없었어요.”

이번 손담비의 캐스팅에는 공효진의 의견도 반영됐다. 손담비는 “효진언니는 (향미가) 동백이보다 더 화려하게 생겼으면 좋겠다고, 또 일하는 종업원이 주인 같은 인물이었으면 했대요. 생각해보니 그 중에 제가 있었다고 했고요. 그래서 먼저 제안을 했었다고 했어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드라마 속 손담비와 공효진의 케미도 작품을 보는 재미 중 하나였다. 손담비는 “연기가 정말 편했어요. 친한 사이이다 보니, 더 잘 되라는 의미에서 조언도 아낌없이 해줬죠. 언니와의 촬영이 한 번도 안 즐거웠던 적이 없었어요. 즐기면서 했고, 더 편하게 나올 수 있던 이유는 저를 편하게 해줬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라고 말했다.

손담비에게 2019년은 특별할 수밖에 없다. ‘할담비’로 화제를 모으더니, 드라마 ‘동백꽃 필무렵’을 통해 방점을 찍었다.

“정말 신기하더라고요. 좋은 기운이 저에게 오고 있다는 걸 느끼고 있었어요. 할담비가 갑자기 (화제가) 된 것도 의아하고요. 그래서 저에게 좋은 기운이 오려나보다 느꼈죠. 이번 작품 제안이 들어왔을 때만 해도 이렇게까지 잘 될 거라고는 생각을 못 했어요. 작품으로 얻는 게 많을 거라고는 생각했죠. 저에게는 뜻깊은 한 해가 될 것 같아요.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아서 특별하고요.”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