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마미손 사재기저격, 마미손 “바이브 쪽 팔린 줄 알아야”

입력 2019-11-27 10: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마미손 사재기저격, 마미손 “바이브 쪽 팔린 줄 알아야”

래퍼 마미손이 ‘음원 사재기’ 저격하는 신곡을 발표했다.

마미손은 26일 공식 유튜브 계정 ‘Mommy Son’에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라는 신곡 영상을 올렸다. 곡에 대한 설명으로는 “음악 열심히 하시는 모든 분 화이팅 입니다! 작사: 마미손”이라고 적었다. 어떤 곡 설명만 들으면 음악인들을 향한 응원 같지만, 내용은 공격적이다. 음원 사재기를 저격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마미손은 “한때는 나도 음원깡패였어요. 이제는 차트인 하루도 못 가요. 정말 정말 좋아서 해온 음악이 그게 벌써 15년 인데도 짬에서 나온 바이브가 그 정도라면 야 쪽 팔린 줄 알아야지. 별 거 없더라 유튜브 조회수 페북으로 가서 돈 써야지”라고 적었다. ‘음원 사재기’ 의혹으로 번진 ‘SNS 입소문’이라는 방패를 칼로 박살 내는 가사다.

또한, 마미손은 “기계를 어떻게 이기라는 말이냐. 내가 이세돌도 아니고”라고 음원 사재기를 저격했다. ‘기계픽(Pick)’으로 통하는 일부 음원차트에 대한 솔직한 내용이다.

● 다음은 마미손 신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가사 전문

참 열심히 했죠 박형 나 후회는 없어요
우리 같이 만든 그 노래 많이도 울었었죠
한때는 나도 음원깡패였어요 이제는 차트인 하루도 못 가요
정말 정말 좋아서 해온 음악이 그게 벌써 15년 인데도
짬에서 나온 바이브가 그 정도라면 야 쪽 팔린 줄 알아야지
별거 없더라 유튜브 조회수 페북으로 가서 돈 써야지
천 개의 핸드폰이 있다면 별의 노래만 틀고 싶어
계절이 지나 우리 헤어진 여름에도 발라드 틀고 싶어
이제는 널 떠날 것 Why Why?
용기 내지 말 것 Why why?
짬에서 나온 바이브가 그 정도라면 야 쪽 팔린 줄 알아야지
기계를 어떻게 이기라는 말이냐 내가 이세돌도 아니고
내가 이세돌도 아니고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