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으로 확인된 ‘병수볼’의 핵심은? 볼 소유와 패스

입력 2020-01-14 1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원 김병수 감독. 스포츠동아DB

2019시즌 K리그1(1부) 강원FC의 최종 순위는 6위였다. 이는 상위그룹이 속한 파이널라운드A에서는 최하위다. 빼어나지도, 그렇다고 못한 것도 아닌 중간 정도의 성적이었다. 그런데도 강원은 시즌 내내 이슈를 몰고 다녔다. ‘병수볼’ 덕분이다.

‘병수볼’은 김병수 강원 감독 특유의 축구를 일컫는다. 전문가들이 내놓은 정의는 대부분 공격적이고, 빠른 플레이를 가리킨다. 하지만 김 감독은 수비에 방점을 찍었다. 강등되지 않기 위해 ‘선 수비, 후 역습’ 패턴을 선택한 게 강원의 색깔로 자리 잡았다고 했다. 그렇다면 병수볼의 핵심은 무엇일까.

그 실체를 밝혀줄 실마리가 나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발간한 ‘2019 K리그 테크니컬 리포트’에 따르면, 병수볼의 요체는 볼 소유와 패스였다. 연맹 경기위원회는 “강원 선수들이 유기적인 움직임을 가져가고 간결한 패스를 통해 공격 작업을 펼치는 것에 능하다”고 평가했다.

강원은 볼 점유율 58%로 1부에서 최고였다. 우승팀 전북 현대는 55%다. 볼을 갖고 플레이를 한 시간은 평균 32분57초인데, 이 역시 1위다. 그만큼 강원의 볼 소유는 인상적이었다.

1부에서 가장 많은 패스를 시도한 팀도 강원이다. 경기당 572회다. 전방으로 향하는 공격 패스 성공률도 81%로 1위다. 유일하게 80%대의 정확성을 자랑했다. 분당 패스에서도 14.8개로 포항(14.9개)에 이어 2위다. 선수 개인별 능력도 탁월했다. 팀 내 패스 1위는 수비형 미드필더 한국영(총 2822회)이고, 2위는 수비수 신광훈(2156회)이다. 이들의 패스 성공률은 각각 92%, 86%인데, 1부를 통틀어도 1위와 3위다.

대신 패스 길이는 평균 18.4m로 12팀 중 가장 짧았다. 단거리 패스(139회), 중거리 패스(401회) 시도 횟수는 가장 많았고, 장거리 패스 시도 횟수(32회)는 리그 평균(33회)보다 적었다. 이는 짧은 패스 위주로 전 영역에 걸쳐 점유율을 높이는 스타일이었음을 의미한다.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