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만날 서울, 더 이상의 추락은 곤란해

입력 2020-07-17 14: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용수 FC서울 감독.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1(1부) FC서울은 올 시즌 극심한 부진에 빠졌다. 1라운드 로빈(11경기)을 마친 ‘하나원큐 K리그1 2020’에서 3승1무7패(승점 10)로 10위에 랭크됐다. 11라운드 부산 아이파크 원정이 굉장히 뼈아팠다. 무기력한 0-2 패배로 이전 2경기 무패(1승1무)의 나쁘지 않았던 흐름이 완전히 끊겼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점은 연고지를 김천으로 이전할 상무(국군체육부대)의 K리그2(2부)행이 확정되면서 강등 팀이 하나라는 사실이다. 여기에 정규리그 22경기 이후 이어질 파이널 라운드 그룹A(1~6위) 마지노선인 6위와 격차가 크지 않다는 부분도 긍정적이다.

서울은 8위 수원 삼성, 9위 광주FC와 승점 동률이다. 다 득점에서 밀려 순위가 떨어졌을 뿐, 충분히 반등이 가능하다. 5위 대구FC(승점 19)를 추격하는 건 사실상 어려워졌으나 6위 강원FC, 7위 부산 아이파크(이상 승점 14)와는 격차가 크지 않다.

그러나 코앞의 상대가 부담스럽다. 서울은 18일 포항 스틸러스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정규리그 12라운드 홈경기를 갖는다. 6승2무3패(승점 20)의 포항은 4위에 올라 선두권을 형성한 1위 울산 현대(승점 26), 2위 전북 현대(승점 25)를 추격하고 있다. 3위 상주 상무(승점 21)도 한 경기면 뒤집을 수 있다.

다행히 서울은 포항에 대한 기억이 좋다. 5월 포항 원정에서는 짜릿한 2-1 역전승을 챙긴 바 있다. 전반 킥오프 초반에 선제골을 얻어맞았지만 황현수, 오스마르의 릴레이포로 값진 승점 3을 챙겼다. 특히 3번뿐인 승리 중 하나가 포항과의 대결이라 의미는 더욱 컸다.

주중 FA컵에서 K리그2(2부) 대전하나시티즌을 천신만고 끝에 승부차기로 제압한 선수단의 분위기도 나름 괜찮다. 서울 최용수 감독은 “이제 후반부다. 잘 추슬러 부진한 전반부는 잊고 예전의 팀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