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어느새 동기 자극제 된 NC 막내 선발, “결코 ‘충분히’는 없죠”

입력 2021-03-10 1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NC 송명기가 최근 스프링캠프지인 창원에서 만나 ‘V2‘를 상징하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프로 3년차. 스스로도 아직 배울 것이 훨씬 더 많다고 한다. 하지만 이미 그를 보며 배우는 선수들이 수두룩하다. 특히 입단 동기들에게는 훌쩍 커버린 친구가 큰 자극제다. 송명기(21·NC 다이노스)는 어느새 누군가의 ‘목표’가 됐지만 여기서 만족할 생각은 없다.

송명기는 지난해 36경기에서 9승3패, 평균자책점(ERA) 3.70을 기록했다. 특히 후반기 17경기에서 8승3패, ERA 3.21로 활약하며 구창모가 빠진 선발진을 지탱했다. 정규시즌 우승이 걸렸던 마지막 6경기에서 6전승을 거뒀다. 만20세 이하 투수의 선발 6전승은 KBO리그 역사상 최초였다. 1승2패로 뒤진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선발등판해 5이닝 무실점으로 승리를 챙긴 건 스타 탄생의 쐐기포였다. 이동욱 감독이 “후반기 질주는 송명기 덕분”이라며 칭찬한 이유다.

입단 2년차, 1군은 사실상 첫해였지만 성과는 눈부셨다. 자연히 동기들은 송명기를 보며 자극받았다. 장충고 동기로 절친한 김현수(21·KIA 타이거즈)는 스프링캠프 초반 “(송)명기만큼의 성적을 내고 싶다. 비시즌에 함께 운동했는데 부러웠다”고 말한 바 있다. 송명기도 기사를 통해 이를 알고 있었다. 팀에도 건대부중~덕수고에서 함께 자란 정구범(21)이 있다. 1년 유급한 정구범은 지난해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로 입단해 재활 중이다.

“(김)현수가 ‘난 널 언급했는데 넌 왜 날 언급 안 하냐’고 농담을 하더라. 현수에게 배울 점이 정말 많다. 비시즌에도 한 달 반 정도를 거의 붙어살다시피 했다. 우리 집에서도 재우고 맛있는 것도 많이 먹었다. 내가 밥을 사면 현수가 커피를 샀다. (정)구범이와도 최근에 식사를 했는데 ‘같이 뛰고 싶다’고 얘기하더라. ‘안 다치고 잘하고 있을 테니까 준비 잘해서 올라오라’고 했다. 오히려 내가 동기들을 보며 많이 자극받는다. 함께 뛰면서 시너지를 내고 싶다.”

비시즌은 물론 스프링캠프도 알차게 보냈다. ‘루틴스키’로 불리는 ‘에이스’ 드류 루친스키의 루틴을 곁눈질로 보며 자신만의 노하우를 터득하고 있다. 포크볼을 가다듬기 위해 임창민, 김진성, 홍성민 등 팀 선배들에게 적극적인 질문 공세도 펼치고 있다. 송명기는 “지난해 성적을 두고 ‘충분하다’고 말하면 안 된다. 솔직히 20승을 하더라도 ‘충분하다’고 말하진 못할 것 같다”며 “언제, 어떤 성적을 기록하든 항상 노력하는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최고 150㎞의 포심 패스트볼, 빠르게 꺾이는 각도 큰 컷 패스트볼, 쫄지 않는 강심장. 하지만 송명기의 진짜 강점은 만족을 모르는 성격이다. 성장에 대한 욕심은 송명기의 성장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예측하기 어렵게 만드는, 그러면서도 반가운 요소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