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14호 골’ 손흥민, 점점 멀어지는 UCL 진입…토트넘이 너무 좁다

입력 2021-04-12 16: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29·토트넘)이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4호 골을 터트렸다. 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과 타이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20~2021시즌 EPL 31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홈경기 전반 40분 득점포를 가동했다. 2월 7일 웨스트 브로미치전 이후 2개월여 만의 골 맛이다. 리그 14호골은 2016~2017시즌 작성한 리그 최다골과 타이로, 손흥민은 올 시즌 19골(리그 14골·유로파리그 4골·리그컵 1골)을 뽑고 있다.


허벅지 부상에서 돌아온 손흥민은 사력을 다했다. 왼쪽 윙포워드로 출격해 인상적 플레이를 펼쳤다. 전반 33분 스콧 맥토미니의 파울을 유도해 맨유의 골 취소를 이끌었고, 7분 뒤 루카스 모우라의 낮은 크로스를 문전 왼쪽에서 왼발 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해 10월 맨유와 리그 4라운드(6-1 승)에서 2골·1도움을 올린 손흥민은 시즌 2번째 만남에서도 ‘맨유 킬러’다운 명성을 입증했다.


그러나 토트넘의 형편은 좋지 않다. 14승7무10패, 승점 49로 4위권 진입이 더욱 어려워졌다. EPL에서 4위는 특별하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권이 주어져서다. 31라운드까지 첼시가 승점 54로 4위, 리버풀이 승점 52로 5위다. 리그 일정이 남아있고, 3위 레스터시티(승점 56)와 격차도 크지 않지만 토트넘의 경기력은 처참하다.


손흥민이 가장 중시하는 가치는 UCL 출전이다. 유로파리그는 성에 차지 않는다. 2023년 여름까지 맺은 계약의 연장을 망설이는 배경에는 토트넘이 꾸준히 UCL에 도전하는 팀이 아니란 점도 있다.


실망한 기색이 역력하다. 맨유전을 앞두고 손흥민은 “우리는 전사가 돼야 한다. UCL 출전은 팀과 선수, 팬들의 목표”라며 투지를 불태웠다. 맨유전 직후 에는 “속상하다. 정말 안타깝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래도 모든 희망이 꺾인 것은 아니다. 프로 커리어 첫 우승 가능성이 있다. 26일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시티와 카라바오컵(리그컵) 결승을 치른다. 독일과 잉글랜드에서 우승 타이틀을 얻지 못한 그는 2007~2008시즌 이후 13년만의 우승 트로피를 토트넘에 안기려고 한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