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에 171조 투자…정부는 K-반도체 벨트구축

입력 2021-05-13 19: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전자 평택 캠퍼스.

삼성전자가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맞은 K-반도체의 위상을 높이고, 2030년 시스템반도체 글로벌 1위에 오른다는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달성을 위해 투자를 대폭 늘리기로 했다. 전 산업군에서 반도체 부족 사태가 이어지고, 각국 정부가 공급망 유치를 위한 경쟁을 벌이는 상황에서 이번 투자 확대가 K-반도체의 경쟁력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리는 역할을 할지 기대가 모아진다.

38조 추가 투자, 총 171조 쏟아붓는다

삼성전자는 13일 평택캠퍼스에서 열린 K-반도체 벨트 전략 보고대회에서 추가 투자계획을 밝혔다. 2019년 4월 시스템반도체 비전 발표 당시 밝힌 133조 원에서 38조 원을 추가해 2030년까지 총 171조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정부가 발표한 K-반도체 벨트 전략은 2030년 세계 최고 반도체 공급망 확보를 위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특화단지와 첨단장비 연합기지, 첨단 패키징 플랫폼, 팹리스 밸리를 조성해 K자 모양의 반도체 벨트를 구축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를 위해 추가 투자를 밝힌 삼성전자를 포함한 관련 기업들은 10년 동안 510조 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정부는 연구개발(R&D)은 최대 50%(대기업 최대 40%), 시설투자는 최대 10~20%까지 세액공제도 강화하기로 했다.

내년 하반기 평택 3라인 완공

삼성전자는 이번 투자 등을 통해 2022년 하반기 평택 3라인을 완공한다. 축구장 25개 규모다. 최첨단 기술이 적용된 팹(공장)으로, 극자외선(EUV) 기술이 적용된 14나노 D램과 5나노 로직 제품을 양산한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D램에 EUV 기술을 적용하고, 메모리와 시스템반도체를 융합한 ‘HBM-PIM’ 등 미래 메모리 솔루션 기술 개발에도 속도를 낼 방침이다.

국내 반도체 생태계 발전을 위한 지원 투자도 확대한다.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육성을 위해 팹리스 대상 지식재산권(IP) 호혜 제공, 시제품 생산 지원, 협력사 기술교육 등 상생 활동을 확대하고, 공급망 핵심인 소부장 업체는 물론 학계와의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금 대한민국의 반도체 산업은 거대한 분수령 위에 서 있고 대격변을 겪는 지금이야 말로 장기적인 비전과 투자의 밑그림을 그려야 할 때다”고 말했다.

한편, SK하이닉스도 이날 파운드리 생산능력을 2배로 확대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며 국내 설비증설, 인수합병(M&A)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