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홈즈’ 박호산 “형편 좋아져…드림하우스 짓는 중”

입력 2021-05-28 15: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호산이 강원도 양양에 드림하우스를 짓고 있다.

30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연출:임경식,이민희 /이하 ‘홈즈’)에서는 배우 박호산이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시어머니와 시동생의 보금자리를 찾는 며느리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며느리 의뢰인은 몇 달 전 별세하신 시아버지를 그리워하는 시어머님에게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아드리고 싶다고 말한다. 지역은 시동생이 근무하는 을지로4가역에서 대중교통으로 3, 40분 이내의 곳으로 다리가 불편한 어머님을 위해 단층 매물 또는 엘리베이터가 있는 매물을 바랐다. 또, 집 안에서 오랜 시간을 보낼 시어머님을 위해 환하고 탁 트인 전망을 희망했다. 예산은 전세가 최대 5억 원대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복팀에서는 배우 박호산이 출격한다. 그는 연극배우 시절 형편이 넉넉지 않아 이사를 많이 다녔으며, 반지하부터 원룸, 투룸, 빌라까지 다양한 주거형태에서 살아봤다고 고백한다. 최근 형편이 좋아지면서 강원도 양양에 3대가 함께 살 드림 하우스를 짓고 있다고 밝힌다. 그래서 ‘홈즈’를 다시 보면서 많이 참조하고 있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붐과 함께 덕팀의 코디로 출격한 박호산은 종로구 교북동으로 향한다. 마을을 유심히 둘러보던 박호산은 30여 년 전 이 근방에서 군복무를 해 지리적으로 잘 알고 있다고 한다. 그는 인근에 수산물 도매시장과 영천시장이 있어 어르신들이 좋아한다고 말한다. 또, 영천시장의 꽈배기가 유난히 맛있어서 군복무 당시 심부름을 많이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이 찾은 곳은 한옥 매물로 1958년 준공된 구옥이지만, 최근 리모델링을 마친 매물이다. 대문을 열고 들어가면 등장하는 서까래 천장과 ‘ㄷ’자 넓은 마당에 코디들 전원 감탄사를 내뱉었다는 후문이다.

마당 한 가운데 평상을 발견한 두 사람은 브레이브걸스의 ‘롤린’ 춤을 추며 기쁨의 리액션을 보였다고 한다. 두 사람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길게 뻗은 대청마루에서도 ‘롤린’ 춤을 추며 거리를 측정했다고. 이에 박호산은 “‘홈즈’에서 롤린 춤을 출지는 몰랐다.”고 털어놔 웃음을 유발한다.

한옥의 매력에 빠진 박호산은 거실에 놓여있는 기타를 발견하곤, 즉석에서 기타를 연주하며 노래를 불렀다고 전해진다. 수준급 노력 실력에 귀호강 시간까지 선사한다.

방송은 30일 밤 10시 45분.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