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마인’ 이현욱, 충격 정체→이보영, 유산 위기 (종합)

입력 2021-05-30 08: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인’ 이보영이 이현욱의 두 얼굴을 알게 되면서 새 국면을 맞이했다.

2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7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0.0%, 최고 11.3%를 기록했으며 전국 가구 기준 평균 8.6%, 최고 9.8%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 역시 수도권 평균 3.8%, 최고 4.4%, 전국 평균 3.6%, 최고 4.2%를 기록해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서희수(이보영 분)가 남편 한지용(이현욱 분)이 자신을 속였다는 사실을 알았고, 한하준(정현준 분)의 친모 강자경(옥자연 분)이 아들을 되찾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서면서 더욱 전개가 휘몰아쳤다.

먼저 튜터 강자경이 친모가 맞았다는 걸 알게 된 서희수는 혼란에 빠졌다. 하지만 남편 한지용은 강자경의 정체를 몰랐다며 젊은 날의 실수라 얼굴도 기억하지 못했다고 발뺌, 오히려 “그 여자가 하는 어떤 얘기도 믿어선 안 돼”라고 다그쳤다. 그러나 서희수 앞에 나타난 강자경은 과거 아들이 아파서 효원家(가)에 보낼 수밖에 없었고 이후 뼈에 사무치는 그리움에 괴로웠다며 호소했다. 진심으로 제 자식만을 생각하는 ‘엄마’의 얼굴이었다.

강자경의 의도가 복수라는 남편 한지용과 오직 아들을 원한다는 강자경, 첨예하게 다른 두 이야기 속 서희수는 “하준이도 제가 키울 거에요”라며 더욱 굳건히 다짐할 뿐이었다.

이러한 상황들을 한 발자국 뒤에서 냉정히 바라보던 정서현(김서형 분)은 아들을 향해 마음을 쏟는 두 여인의 사랑을 목도하면서 점차 감정적으로 변해갔다. 과거 사랑하는 사람에 대한 기억을 꺼내면서 한차례 이성의 가면이 깨진 터, 그녀는 한수혁(차학연 분)이 여전히 메이드 김유연(정이서 분)에 대한 마음을 포기하지 않자 자신도 모르게 언성을 높인 것.

그 가운데 한지용은 효원그룹 회장 자리를 향한 계획을 차근차근 실행하며 야망을 드러냈고, 그의 속내를 아는 정서현과 대립각을 이루며 긴장감을 형성했다. 또한 한하준은 본능적으로 냄새를 기억하고 강자경이 친모임을 알았다며, 서희수에게 “강자경 선생님 안 미워하면 안 돼?”라고 눈물로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들의 진심을 들은 서희수는 효원家 문 앞에 내쳐진 강자경을 보고 지나칠 수 없었고 그녀를 안으로 들였다. 그렇게 한지용에게 버림받고 오히려 서희수에게 도움을 받은 강자경은 자신을 죽은 사람으로 꾸미고 다시 불러들인 사람이 바로 한지용임을 폭로하며 그녀가 더 이상 속지 않길 바랐다.

이에 서희수는 왕사모 양순혜(박원숙 분)를 찾아가 진실을 캐물어 강자경의 말이 모두 사실임을 확인, 자신에게 보여준 남편의 모습이 모두 허상이며 자신을 속여왔음을 알고 어마어마한 쇼크에 휩싸였다. 그리고 그 여파로 발 아래로 피가 흐르기 시작, 그대로 하혈하며 쓰러진 서희수는 마치 제 뱃속에 있던 아이를 부여잡듯 바닥에 흐른 붉은 피를 쓸어 담으려했다. 가슴이 찢어지는 오열과 그 간절한 손짓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저릿하게 만들었다.

이를 듣고 한달음에 달려온 정서현은 그런 서희수를 감싸 안은 채 함께 울음을 터뜨렸고, 그 모습을 본 강자경과 김유연에게도 뜨거운 눈물이 차올랐다. 이처럼 효원家 안 핏빛 슬픔을 나누게 된 네 명의 여인이 이를 계기로 어떤 변화를 마주하게 될지 다음 회를 향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 8회는 30일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