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 울산 남구 B-07구역 재개발정비사업 수주

입력 2021-08-25 13: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HDC현대산업개발의 울산 남구 B-07구역 재개발정비사업 조감도. 사진제공 | HDC현대산업개발

HDC그룹의 HDC현대산업개발이 울산 남구 B-07구역 재개발정비사업을 수주했다.

7월 수의계약 대상자로 단독 입찰한 HDC현대산업개발은 최근 열린 시공자 선정총회에서 참석조합원 95%(전체 조합원의 80%, 총 522명 중 417명)의 득표율로 시공사로 선정됐다.

울산 남구 B-07구역 재개발사업은 지하 3층~지상 43층 10개 동 아파트 1391세대 및 근린생활시설을 신축하는 도급공사비 4081억 원 규모 사업으로 HDC현대산업개발은 2023년 7월 착공 및 분양, 2026년 9월 준공을 목표로 울산 최고의 프리미엄 주거공간 아이파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울산 남구 B-07구역은 남구 중심부에 위치해 교통이 편리하고, 초·중·고교 및 생활 편의시설 등이 인접해 주거 선호도가 높은 지역이다. 사업지 인근에 약 4300여 세대가 신축 예정이라 울산 최선호 주거지인 옥동을 대체할 신흥 주거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울산 대공원 조망을 극대화한 100% 남향 배치, 조합 설계안 대비 대형 평형 증가, 단위세대 평면 개선, 세대당 주차공간 2대 확보 및 전체 확장형 주차장 등을 선보일 것”이라며 “아이파크의 높은 브랜드가치와 오랜 노하우를 바탕으로 교통·인프라 등 프리미엄 요건을 갖추고 있는 좋은 입지에 울산의 명품 주거공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코로나19로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도 1·2분기 양호한 실적을 보인 가운데 올해 도시정비사업에서 대구 범어목련 재건축, 의왕 부곡다구역 재건축정비사업, 인천 갈산1구역 재개발 등 수도권과 지방 거점 도시에서 수주를 이어나가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국내 최고의 디벨로퍼로서 광운대역세권, 용산철도병원, 공릉역세권 등 다양한 대규모 프로젝트와 인프라 개발을 추진하며 미래도시 플랫폼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