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현, PGA 2부 투어 시즌 두 번째 대회서 단독 3위

입력 2022-01-27 13: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성현. 사진제공 | 올댓스포츠

한·일 내셔널 타이틀 소유자인 김성현(24)이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인 콘페리투어 시즌 두 번째 대회에서 단독 3위에 올랐다.

27일(한국시각) 미국 바하마 그레이트 아바코의 아바코 클럽(파72)에서 열린 2022년 콘페리투어 바하마 그레이트 아바코 클래식(총상금 75만 달러·9억 원)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 단독 3위를 차지했다.

2020년 한국프로골프(KPGA) 선수권대회와 2021년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PGA 선수권대회에서 챔피언에 올라 한·일 내셔널 타이틀을 획득한 김성현은 올 시즌 PGA 2부 투어로 진출했다. 지난주 시즌 개막전 바하마 그레이트 엑수마 클래식에서는 공동 19위에 랭크됐다.

이번 대회 우승은 브랜던 하킨스(미국)에게 돌아갔다. 더우쩌청(중국)과 나란히 18언더파 270타를 친 하킨스는 연장 접전 끝에 우승상금 13만5000달러(1억6000만 원)를 챙겼다. 안병훈(31)이 9언더파 공동 22위, 배상문(36)이 2언더파 공동 51위에 올랐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