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여자부 2시즌 만에 또 조기 종료…현대건설의 반복된 불운

입력 2022-03-22 06: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결국 우려했던 일이 터졌다. 살얼음판을 걷던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가 끝내 시즌 조기 종료를 결정했다. 2시즌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남녀부 모두 조기 종료를 결정한 이후 또 한 번 아쉬운 상황이 반복됐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1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여자부 시즌 조기 종료를 전격 결정했다. 이날 페퍼저축은행, IBK기업은행 등 2개 구단이 팀 내 확진세로 12명 엔트리를 확보할 수 없다고 KOVO에 통보하면서 시즌 조기 종료가 현실로 닥친 가운데 각 팀 단장들은 의견을 교환했다.

16명 엔트리를 보유한 페퍼저축은행은 3명의 부상자가 있는데 18일 1명이 양성으로 확인됐고, 20일 감염선수가 1명 추가됐다. 이에 22일 현대건설전에 나설 수 있는 선수는 7명에 불과했다.

20일 감염자가 발생해 선수 12명으로 KGC인삼공사전을 간신히 소화한 IBK기업은행에서도 21일 3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됐다. IBK기업은행은 16명 엔트리 가운데 6명이 확진됐다. KOVO의 연락을 받은 단장들은 긴급회의를 열어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당초 매뉴얼대로라면 복수 구단에서 12명 엔트리를 채우지 못해 10일간 경기 연기가 불가피했다. 코로나19로 리그가 중단될 경우, KOVO는 ▲중단기간이 14~23일이면 정규리그 완주와 일정을 축소한 포스트시즌 강행 ▲23~28일이면 정규리그 완주와 포스트시즌 취소 ▲28일 이상이면 즉시 중단을 선언하기로 했다. 그런데 앞서 2차례 시즌을 중단하면서 총 26일을 소비한 탓에 시즌 조기 종료를 제외한 선택지가 많지 않았다.

단장들은 앞선 11일 긴급 화상회의에서 ‘시즌 완주 & 포스트시즌 취소’ 대신 ‘시즌 완주 & 축소된 포스트시즌 강행’을 선택한 만큼 봄 배구 의지가 강했지만 상황이 갈수록 나빠지면서 결국 시즌 조기 종료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21일 인천에서 열린 흥국생명-GS칼텍스전이 이번 시즌 여자부 최종전이 됐다.

시즌 조기 종료로 여자부는 이번 시즌 우승팀이 없다. 현대건설은 2시즌 전에 이어 다시 한번 정규리그 1위를 하고도 우승 타이틀을 차지하지 못하는 얄궂은 운명을 맞이했다. 5라운드를 기준으로 한 시즌 최종 성적은 1위 현대건설, 2위 한국도로공사, 3위 GS칼텍스, 4위 KGC인삼공사, 5위 IBK기업은행, 6위 흥국생명, 7위 페퍼저축은행 순으로 마무리됐다.

김종건 기자 marc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