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한국전쟁 전사자 유품 및 사진전’

입력 2017-09-27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농협은행

NH농협은행이 28일까지 서울 서대문 본점 로비에서 ‘한국전쟁 전사자 유품 및 사진전’을 연다. 국군의 날을 맞아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의 지원을 받아 개최하는 행사로 경북 칠곡군 남원리 487고지, 용수리 558고지 등에서 발굴한 구멍이 난 철모와 탄피, 군화 등 230여점의 유품과 유해발굴단의 전사자 발굴모습을 담은 사진을 전시한다.

전사자 유해 발굴 사업은 12만5000여명의 참전용사 유해를 찾아 국립현충원에 모시는 호국보훈사업이다.

이경섭 NH농협은행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한국전쟁 당시 국군 전사자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고 청소년들에게 나라 사랑의 의미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