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약바이오협회 “지금이 해외진출 적극 추진 적기”

입력 2021-11-17 09:2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24일부터 ‘글로벌시장 진출전략 포럼’ 유튜브 진행
미국·유럽부터 파머징, 아세안 국가별 현지화 모색
해외시장 진출 제약바이오 기업의 성공사례를 통해 국가별 특성과 시장 진입 노하우를 살펴보고 기업별 현지화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4일부터 26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제약바이오산업 글로벌시장 진출전략 포럼’을 협회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의약품 수출액은 9조9648억원 규모로 전년 대비 62.5% 증가했다. 특히 2017년부터 성장세가 대폭 커졌다.

제약바이오협회는 팬데믹으로 인해 글로벌가치사슬(GVC)이 변화하고, 제약바이오산업에 대한 주목도가 어느 때보다 높은 현재가 국내 기업들이 해외시장에 적극 진출할 적기로 판단하고 있다. 기업들이 각자의 생산¤연구 역량을 바탕으로 현지에 맞는 전략을 준비해 현지화에 적극 나서야 하며, 협회가 앞장서 이를 이끌어간다는 계획이다.


포럼은 첫날인 24일 미국·유럽 등 선진시장 진출전략을 소개하고, 25일 러시아·중남미·아프리카 등 파머징 시장(의약품 시장서 급성장세를 보이는 국가), 26일 베트남·태국·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시장 진출 전략을 살펴본다. 현지 진출 경험을 토대로 전문가들이 시장 진입 사례를 소개하고 로펌과 현지 컨설팅 업체 등이 현지 진출에 대한 법적 문제와 현지화 전략 등을 공유한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제약바이오산업은 국가 경제 성장을 견인하고 국민 건강을 지키는 필수 산업으로 팬데믹 시기에 그 가치가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며 “이번 포럼이 그간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이 축적해온 R&D 역량과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가속화할 수 있는 논의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