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 헤딩골’ 한국, 이라크와 1-1 무승부…2016 AFC U-23 챔피언십 8강행

입력 2016-01-20 09: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현 헤딩골’ 한국, 이라크와 1-1 무승부…2016 AFC U-23 챔피언십 8강행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대표팀은 20일(이하 한국시간)카타르 도하 알 아라비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마지막 조별리그에서 1-1로 무승부를 거두며 조 1위로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신태용 감독은 지금까지 출전하지 않은 선수들 위주로 전술을 구사했다. 190cm 장신공격수 김현을 4-2-3-1 전술의 원톱으로 세웠고 2선 공격수로는 김승준과 이영재, 유인수를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이창민과 황기욱이 배치됐다.

송주훈을 중심으로 구현준과 박동진, 정승현이 포백 라인을 지켰다. 골키퍼에는 김동준이 또 한 번 배치됐다.

결승골은 원톱으로 나선 김현의 헤딩골이었다. 전반 22분 왼쪽 코너킥 에서 이창민이 올린 크로스를 골문 앞에서 정확히 머리에 맞춰 이라크의 골문을 열었다.

경기의 주도권은 전반전 내내 한국이 쥐고 있었다. 아라크의 역습도 있었지만 한국이 전체적인 분위기를 지배하고 있었다.

한국은 후반전에 문창진, 권창훈 등 주전급 공격수들을 교체투입하며 다양한 전술을 시도했다.

그러나 후반 중반 이후에 위기가 닥쳤다. 이라크가 거센 공세를 펼치면서 잇따라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다. 결국 후반 종료 직전 암제드 후세인에게 ‘버저비터’와 같은 동점골을 내주면서 승리를 놓쳤다.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한국은 조 1위를 차지하며 기분 좋게 8강에 진출하게 됐다.

경기결과에 따라 조별예선에서 한국은 조별리그 2승1무 승점 7점을 기록했다. 이라크와 동룔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C조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8강에서 D조 2위와 오는 23일 오후 10시 30분 8강전을 치른다. 오는 21일 열릴 요르단과 호주의 D조 최종 조별예선전을 통해 8강 상대가 결정된다. 후보는 호주, 아랍에미리트(UAE), 요르단이다.

또한 한국이 8강전을 승리하면 4강에선 카타르-북한 전 승자와 대결한다. 따라서 4강에서 남북대결이 성사될 가능성도 기대해 볼 수 있다.

동아닷컴 윤우열 인턴기자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AFC제공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