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HOT②] 양현석, 법정서 해외 원정 도박 혐의 인정

입력 2020-09-10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외에서 원정 도박을 벌인 혐의를 받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9일 오후 서울서부지방법원에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해외 원정 도박 혐의를 받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법정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은 9일 도박 혐의로 기소된 양현석 전 대표 등 4명의 첫 공판기일을 열었다. 양현석 측 변호인은 이날 검찰의 일부 증거를 부인하면서도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양현석 전 대표 등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 한 카지노에서 20여 차례에 걸쳐 4억여 원의 도박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날 재판에 검은색 양복을 입고 마스크를 쓴 채 출석한 양현석 전 대표는 취재진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다음 공판기일은 10월28일이다.

[스포츠동아 엔터테인먼트부]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