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우아한 케미”…최명길X차예련 ‘우아한 모녀’ 新 복수극 탄생 예고(종합)

입력 2019-10-31 14: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현장] “우아한 케미”…최명길X차예련 ‘우아한 모녀’ 新 복수극 탄생 예고(종합)

배우 최명길, 차예련이 모녀로 호흡한다. 여기에 복수라는 일일드라마에서 빠질 수 없는 코드까지 더해져 ‘우아한 모녀’가 새로운 복수극의 막을 열 예정이다. 목표 시청률 20%까지,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며 KBS 일일드라마의 새 역사를 쓰게 될까.

31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 그랜드볼룸에서는 KBS 새 저녁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주연배우 최명길, 차예련, 김흥수, 김명수, 이훈, 오채이 그리고 연출을 맡은 어수선 PD가 참석했다.

이날 어수선 PD는 “복수극은 어쩔 수 없이 해야 하지만, 기존의 복수극과는 차별화를 두려고 했다. 기존에 복수극에 출생의 비밀, 또 다른 게 있다. 아기가 유괴돼서 복수의 도구로 쓰이는 것들이 더 얹어졌다. 이런 것들의 기존의 복수극과의 차별점이다. 또 단지 복수만 가는 게 아니라, 최명길 씨와 차예련 두 모녀의 갈등이 새로운 기존의 출생의 비밀에 얽힌 복수극과는 차별화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최명길, 차예련의 캐스팅에 대해 “우아한 케미가 나오더라. 최명길 씨는 톱으로 몇 십 년 동안 군림하고 계시고, 차예련 씨는 미니시리즈를 많이 하셨다. 두 분의 캐스팅은 일일드라마 캐스팅이 아니라 미니시리즈 같은 캐스팅이라 기대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어수선 감독은 ‘우아한 모녀’가 다른 일일드라마와 어떤 차별점이 있냐는 질문에 “거의 복수극이라는 틀을 많이 벗어나지 못한 건 사실이다. 이런 걸 할 때마다 신경을 많이 쓰는 부분이, 어떻게 하면 기존의 복수극과 차별을 둘 것인가이다. 구성이 또 정해져 있어서 차별점을 어떻게 둘까 신경이 쓰인다. 작가님은 ‘기존의 복수극과 차별점이 있다. 우리는 ’우아한 모녀‘라는 제목처럼 모녀의 갈등을 다룰 것이다’라고 하셨다. KBS이다 보니, 복수극을 세게는 못 했다. 그래서 두 모녀의 갈등, 그리고 화해가 어떻게 전개되는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오랜만에 작품으로 복귀한 김흥수와 이훈. 먼저 김흥수는 “오랜만에 복귀했다. 현장에 낯선 분들보다 같이 작품 했던 분들도 계셔서 편하다. 감독님도 잘 이끌어주셔서 잘 적응하고 있다.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소감을 말했고, 이훈 역시 “‘우아한 모녀’를 기다렸다. 이 작품은 꼭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퍼퓸’ 이후 빠르게 다시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만난 차예련은 “‘퍼퓸’ 종방연 때 감독님을 뵀다. 종방연 전부터 이야기를 했다. 출산, 결혼을 하고 공백기가 4년이 넘게 있었다. 연기의 목마름이 있었던 것 같다. ‘퍼퓸’ 끝나고 나서 거의 바로 준비했다. 4년 동안의 갈증을, 여러 캐릭터로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최명길 선배님이 엄마 역할로 먼저 캐스팅이 되셔서, 선배님께 기대와 의지를 하게 됐다. 워낙 친하기도 했고 해서 편하다. 극이 재밌었고, 캐릭터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첫 방송에서 30년 전 모습으로 임산부 역할을 맡게 된 최명길. 그는 “첫 방송에서 30년 전 여인으로 나온다. 오늘 하이라이트를 보니 감독님이 많이 신경써주셨다. 최대한 여러 가지 외적인 모습이나, 말투에 대해 부담스러웠지만 최선을 다했다. 전반부에 열심히 혼신을 다해 했다. 나도 기대가 크다”며 “만삭 연기는 지금으로부터 15년, 20년 전에 생각이 났다. 임신했을 당시 ‘용의 눈물’을 촬영했다. 그때가 떠올리면서 즐겁게 촬영했다”고 회상했다.

‘우아한 모녀’를 통해 첫 데뷔를 하게 된 오채이는 “첫 작품이다. 감독님과 작가님이 믿어주시고, 선배님들과 작품하면서 떨리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 잘 챙겨주시고 많이 알려주시고 계신다. 배우는 마음으로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 첫 방송 꼭 본방사수 해달라”고 말했다.


최명길은 “가장 중점을 두는 게 복수에 대한 심증을 잘 표현하느냐였다. 제목이 ‘우아’라서 우아하게 복수를 한 번 해보려고 한다. 소리 지르고, 크게 하고, 어떤 액션을 하기 보단 새로운 느낌의 복수극이 되지 않을까 싶어서 새롭게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고, 이어 차예련 역시 “기존의 복수극은 그런 내용이 떠오르실 것 같은데, 우리 드라마는 다르다고 자부한다. 조금 고급스러운 복수극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복수의 도구로 이용은 당하지만, 마음은 따뜻한 아이다. 근데 엄마에 의해 복수의 화신으로 키워져서, 연기하는데 재밌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최명길은 ‘우아한 모녀’의 특징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그는 “드라마를 하면서 도저히 이해하지 못한 상황이 많았다. 하지만 배우였고, 작품이니까 최선을 다해 했다. 요즘 보면 세상에 드라마 같은 일들이 많다. 엄마와 딸의 이야기가 그 전에는 드라마의 한 부분이었다면, 여기서는 그 이야기가 사랑과 애증이 녹아있어서 또 다른 느낌을 받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모녀로 등장하는 최명길, 차예련. 두 사람은 서로를 닮았다고 생각할까. 먼저 최명길은 “차예련 씨가 결혼할 때도 결혼식을 갔었다. 예전하고 조금도 변한 게 없더라. 촬영하면서 느낀 건 눈빛이 달라졌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좋아서, 눈으로 연기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이 나올 것 같아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고, 이에 차예련은 “최명길 선배님과 나를 놓고 보면 닮았다고 생각을 안 하셨을 텐데, 투 샷이 있으면 닮았다고들 많이 하시더라. 속은 너무 따뜻하고 정 많은 사람이 겉으로 보이는 상황 때문에 악해지는 모습을 표현해야하는데, 선배님이 워낙 좋으시다. 그 표현을 잘 해주셔서 많이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우아한 모녀’는 엄마에 의해 복수의 도구로 키워진 여자와, 그녀를 둘러싼 위험한 사랑을 그린 멜로드라마다. 복수와 모성애를 키워드로, 배우 최명길과 차예련이 모녀(母女)로 등장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11월 4일 월요일 오후 7시 50분 첫 방송.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