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마이 캡틴!’ 두산 오재원, 시즌 최고 활약으로 팀 승리 견인

입력 2021-05-11 22: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 6회말 2사 2, 3루 두산 오재원이 2타점 좌전 적시타를 쳐낸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잠실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두산 베어스 주장 오재원이 올 시즌 최고의 활약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오재원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홈경기에 6번타자 2루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팀의 3-2 승리를 견인했다.

3연승을 마크하고 있던 두산에는 여러모로 중요한 경기였다. 올 시즌 3연승을 3번이나 이뤘지만, 단 한 번도 연승 숫자를 ‘4’까지 늘리지는 못했다. 상승 흐름을 홈에서 꾸준하게 이어갈 절호의 찬스였다.

두산은 1회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의 선제 솔로포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선발투수 워커 로켓은 매 이닝 힘겨운 투구를 했고, 5회초 1-1 동점을 허용했다.

1점차 승부에서 두산으로 승리의 물꼬를 튼 선수는 2할 타율에 허덕이던 오재원이었다. 오재원은 2회말과 5회말 연달아 안타를 날리며 날카로운 타격감을 보였다. 그리고 승부를 결정지을 찬스가 1-1 동점이던 6회말 3번째 타석에서 찾아왔다.

두산은 6회말 사구와 상대의 폭투 등을 엮어 2사 2·3루 찬스를 잡았다. 타석에 들어선 오재원은 키움 선발투수 안우진을 상대로 이날 3번째 안타를 뽑았다. 높은 공을 정확하게 밀어 쳐 유격수 키를 살짝 넘기는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오재원의 6회말 안타는 이날의 결승타로 기록됐다. 이후 두산은 필승조를 가동해 3-2, 1점차 승리를 거두며 연승행진을 ‘4’까지 늘렸다.

오재원은 이처럼 만점 활약을 보였지만, 마냥 웃을 수만은 없었다. 키움 측에서 5회말 도중 오재원이 이날 사용한 배트가 2021시즌 규정 배트가 아니라는 항의를 했고, 오재원은 6회말 다른 배트를 들고 타석에 들어서야 했다.

경기 후 그는 “해당 배트를 리그에서 거의 나 혼자만 사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지난해까지는 규정 배트 목록에 들어가 있었는데, 2018년부터 쓰던 배트라 막연하게 생각했다. 내 불찰이다”고 말했다. 본인의 실토대로 올 시즌 규격 배트는 아니었다.

잠실|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