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유림 결혼

입력 2021-05-24 13: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유림 씨가 5월29일 골프 티칭프로 출신 이상연 씨와 결혼식을 올린다.

예비신랑은 골프 티칭프로 출신 이상연 씨…2년 여 열애 끝 결혼 골인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유림(31)이 백년가약을 맺는다.

현재 스케이트 코치로 활동하고 있는 김유림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2년 반의 열애 끝에 오는 29일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며 “예비신랑은 골프 티칭프로 출신으로 현재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이상연(31) 씨이다”고 소개했다.


김유림은 2006년 세계주니어스피드스케이팅선수권 종합우승을 비롯해 2007년 창춘동계아시안게임 1000미터 동메달, 2006년 토리노동계올림픽·2010년 밴쿠버동계올림픽 국가대표로 출전해 한국의 위상을 세계에 널리 알렸다. 또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MBC해설위원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결혼식은 5월29일(토) 낮 12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5층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되며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주례를 맡고 사회는 MBC 김나진 아나운서, 2부는 배우 최태환이 진행한다.

스포츠동아 이수진 기자 sujinl2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