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리포트] ‘에이스급 존재감’ KT 배제성은 한 뼘 더 성장했다

입력 2021-05-27 22: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7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가 열렸다. 5회초 1사 만루에서 병살로 위기를 넘긴 kt 선발 배제성이 미소를 짓고 있다. 수원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27일 수원 KT 위즈-SSG 랜더스전을 앞둔 이강철 KT 감독(55)의 표정은 평소와 달리 어두웠다. 전날(26일) 맞대결서 연장 12회 끝에 5-9로 패한 여파가 가시질 않은 듯했다. 팀이 어려운 상황에 놓였을 때도 의연하게 대처하던 이 감독이었기에 온도차가 느껴졌다.

이 같은 상황에서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 요소는 오로지 승리뿐이다. 이날 KT 선발투수 배제성(25)의 어깨가 평소보다 더욱 무거웠던 이유도 이 때문이다. 전날 엔트리를 모두 소진하며 패한 데다 외야수 김민혁이 머리에 사구를 맞고 이탈한 터라 공기가 무거울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배제성은 이 같은 우려를 불식시키며 자기 몫을 충분히 해냈다. 6이닝 동안 5안타 3볼넷 7삼진 2실점의 호투를 펼쳤다. 평균자책점도 종전 3.19에서 3.17(48.1이닝 17자책점)로 소폭 낮췄다.

이날 배제성은 최고구속 149㎞의 직구(49개)와 슬라이더(33개), 체인지업(9개)을 섞어 던지며 SSG 타선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특히 좌타자를 상대로 기막힌 낙폭의 종슬라이더를 활용해 헛스윙을 유도한 투구가 일품이었다. 이날 7개의 삼진을 엮어내낸 결정구 중 5개가 슬라이더였다. 높은 타점에서 빠르게 꺾이는 슬라이더에 SSG 타자들은 좀처럼 타이밍을 맞추지 못했다.

승리를 따내지 못한 게 아쉬움이었다. 3-2로 앞선 상황에서 승리요건을 갖추고 7회부터 배턴을 넘겼지만, 계투진이 실점한 탓에 5승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그러나 시즌 첫 등판인 4월 8일 LG 트윈스전을 제외한 매 경기 5이닝 이상을 소화했고, 지난해 신인왕 소형준이 다소 부진한 상황에서 국내 에이스의 역할을 해내며 KT가 상위권을 유지하는 데 일조하고 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연장 10회 장성우의 끝내기안타로 6-5로 승리하면서 전날의 아쉬움도 충분히 씻어낼 수 있었다. 승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준 배제성의 공을 무시할 수 없다. 한 뼘 더 성장한 배제성의 존재는 KT 입장에서 든든할 수밖에 없다.

수원|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