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전근 염증 소견” KIA 정해영 1군 엔트리 말소, 치료 후 후반기 복귀

입력 2024-06-24 17:30:57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IA 정해영. 스포츠동아DB

KIA 타이거즈 우완 정해영(22)이 어깨 부상으로 전반기를 다소 일찍 마감한다.

정해영은 지난 23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더블헤더 제1경기에 팀 6번째 투수로 등판했으나 9회초 투구 도중 오른 어깨에 통증을 느껴 0.2이닝만을 던진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KIA는 24일 “정해영은 24일 세종스포츠정형외과와 CM병원에서 추가 검진을 받았다”며 “추가 검진결과 우측 어깨 회전근 염증 소견을 받아 선수 보호 차원에서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24일 날짜로 1군 엔트리에서 빠지는 정해영은 전반기를 예정보다 일찍 마무리한다. KIA는 “정해영은 휴식 및 치료 후 후반기에 복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올 시즌 정해영은 32경기(32이닝)에서 2승2패21세이브 평균자책점 2.25의 성적을 남겼다. 세이브 부문에선 23세이브를 올린 삼성 라이온즈 오승환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KIA는 붙박이 마무리투수였던 정해영이 부상으로 1군에서 이탈하면서 당분간 새로운 마무리투수를 찾아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KIA는 24일 날짜로 정해영과 최정용을 1군 엔트리에서 말소했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