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양키스, '좌완 100마일' 위해 '왼손 저지' 포기?

입력 2024-07-08 1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럿 크로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이번 트레이드 시장의 최대어 개럿 크로셰(25,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핀 스트라이프 유니폼을 입을까? 뉴욕 양키스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미국 뉴욕 지역 매체 뉴욕 포스트의 존 헤이먼은 지난 5일(이하 한국시각) 뉴욕 양키스가 크로셰 영입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크로셰는 선발 마운드를 크게 강화시킬 수 있는 ‘좌완 100마일’. 또 시카고 화이트삭스는 이번 여름에 크로셰를 팔 준비가 돼 있다.

문제는 대가. 시카고 화이트삭스에서는 ‘왼손 애런 저지’로 불리는 외야수 스펜서 존스(23)를 원하고 있다. 뉴욕 양키스가 존스를 아끼고 있는 모양새.

존스는 지난 2022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뉴욕 양키스의 1라운드 25번 지명을 받은 외야수. 좌투좌타이며 신장 198cm 체중 106kg의 신체 조건을 갖추고 있다.

스펜서 존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지난해에는 마이너리그 상위 싱글A와 더블에서 16홈런-OPS 0.780 등을 기록했다. 또 이번 시즌에는 더블A 70경기에서 10홈런을 때렸다.

이번 트레이드의 성사 여부는 뉴욕 양키스에 달린 것으로 보인다. 왼손 저지로 불리는 존스를 포기하면 크로셰를 얻을 수 있을 전망.

크로셰는 5일까지 시즌 18경기에서 101 1/3이닝을 던지며, 6승 6패와 평균자책점 3.02를 기록했다. 탈삼진은 무려 141개. 메이저리그 전체 선두다.

더 놀라운 점은 크로셰가 이번 시즌에 선발투수로 전환했다는 것. 지난 4월 적응기를 거쳐 5월과 6월에는 사이영상급 성적을 내고 있다.

크로셰는 지난 5월과 6월 평균자책점 각각 0.93과 1.91을 기록했다. 특히 6월에는 37 2/3이닝 동안 삼진 56개를 잡았다. 9이닝 당 13.4개에 달한다.

개럿 크로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여기에 크로셰는 오는 2027시즌 이후 자유계약(FA)선수 자격을 얻는다. 이번 여름에 영입할 경우, 2년 반을 더 기용할 수 있다.

만약 크로셰가 이번 시즌 이후 FA 자격을 얻는 선수였다면, 존스 트레이드를 생각조차 하지 않았을 수 있다. 하지만 크로셰는 오래 보유할 수 있다.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크로셰 트레이드를 언급한 뒤 이미 15개 가량의 팀이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확실한 선발 보강 카드라는 것.

선발 전환 후 최고 100마일의 강속구를 던지는 왼손 선발투수 크로셰가 최고 명문 뉴욕 양키스의 핀 스트라이프 유니폼을 입게될지 주목된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