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어’ 정호영 1라운드 1순위 영예…포지션은 고민

입력 2019-09-04 16: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호영. 동아일보DB

이변은 없었다. KGC인삼공사가 ‘최대어’ 정호영(18)을 품었다.

선명여고 정호영은 4일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2019~2020 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서 1라운드 1순위 지명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드래프트 참가자 가운데 최장신(190㎝) 선수로 ‘포스트 김연경’이라 불리는 그는 단연 6개 구단의 최고 관심사였다. 지난 시즌 최하위 KGC인삼공사가 35%의 구슬 추첨 확률을 앞세워 정호영을 낚아챘다.

출중한 신체 조건을 갖춘 정호영은 화려한 이력으로 드래프트 참가 전부터 이목을 집중시켜왔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여자배구대표팀에 발탁됐고, 올해는 전국 남녀종별 배구선수권대회 우승과 함께 최우수 선수상을 수상하는 등 최고의 기대주로 꼽혔다. 강점도 확실하다. 상대를 압도할 수 있는 높이다. 서남원 KGC인삼공사 감독도 “전위 세 자리에는 언제든 투입시킬 수 있는 선수”라고 평가했다.

관건은 기본기다. 중학생 때부터 선수 생활을 시작했고 레프트, 라이트, 센터 여러 포지션을 두루 맡은 까닭에 수비나 서브 리시브에는 약점이 있다. KGC인삼공사는 팀 훈련을 통해 기량을 확인한 뒤 정호영에게 적합한 역할을 부여할 계획이다. 서 감독은 “(정)호영이는 센터로 얼마든 쓸 수 있는 선수다. 현재 라이트에 발렌티나 디우프가 있기 때문에 호영이의 서브리시브와 수비 능력을 확인해야 한다”며 “우선 레프트로서 활용성을 점검하고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설명했다.

정호영도 프로무대에서 맡게 될 포지션에 대해 열린 자세를 갖고 있다. 그는 “중학교 때부터 한 포지션에 구애받지 않고 꾸준히 여러 포지션을 맡았다”며 “어느 위치든 팀에서 시켜주는 포지션에 잘 적응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내가 대표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이 블로킹이다. 라이트 포지션에서 상대 레프트 공격수를 잘 막을 수 있고 속공과 개인 시간차도 자신이 있다. 다른 신인 선수들보다 더 많은 블로킹을 잡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1라운드 2순위 픽을 행사한 현대건설은 신장 185㎝의 센터인 이다현(중앙여고)을 지명해 높이를 보강했다. 구슬의 도움을 얻어 3순위 지명권을 가져간 GS칼텍스는 즉시 전력으로 평가받는 레프트 권민지(대구여고)를 뽑고 활짝 웃었다. 이어 한국도로공사가 4순위로 안예림(남성여고)을 영입해 세터 전력을 강화했고, IBK기업은행과 흥국생명이 차례로 일신여상 센터 최가은과 라이트 김다은을 선택했다. 1라운드에 지명된 6명 가운데 5명이 180㎝ 이상의 장신 선수들이었다. 한편 이날 14개 학교 35명의 참석자 가운데 17명이 프로무대에 발을 내딛게 됐다.

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