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 여자 배구 대표팀, 세계 U-18 배구선수권 개막전에서 캐나다에 3-1 패

입력 2019-09-06 16: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한국 유스 여자 배구 대표팀이 세계 U-18 배구선수권에서 캐나다에 패했다.

한국은 5일 오전 10시 이집트 이스마일리아에서 열린 캐나다와의 U-18 세계 유스 여자 배구선수권 대회 개막전에 나섰다. 첫 경기인 만큼 개막식장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맴돌았다.

이날 한국은 세트 스코어 3-1(25-19, 23-25, 20-25, 23-25)로 캐나다에 패했다. 이선우(남성여고)가 17점으로 팀 내 최다득점을 기록했으며, 최정민(한봄고), 박사랑(대구여고), 한미르(선명여고)가 각 2개의 서브 에이스를 기록했다.

높은 신장을 가진 캐나다였지만, 화려하고 빠른 플레이로 기선을 제압한 한국이었다. 경기 초반 6대 6의 팽팽한 점수 차이에서 이선우(남성여고) 선수의 강력한 속공이 경기의 주도권을 가져왔다.

이후 최정민(한봄고)은 계속된 서브로 캐나다의 수비진영을 흔들었으며, 서브에이스를 기록했다. 주장 한미르(선명여고)역시 최정민에 이어 서브 에이스를 만들어내며 경기를 압도했다. 미들블로커 이선우와 윙스파이커 박은서(일신여상)의 활약이 돋보였다.

이선우는 리시브가 불안한 상황에서도 코트 중앙 자리에서 공격을 시도하며 득점을 만들어냈다. 박은서 역시 레프트에서 꾸준히 득점을 기록하며 안정적인 경기운영을 이끌어 나갔다. 한국의 예리한 서브로 캐나다의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며 계속적인 연타 시도가 이어졌다.

이를 틈타 한국은 먼저 20점을 가져왔다. 20점 이후 상대방에게 점수를 연달아 내주는 위기가 있었지만, 23점에서 최정민의 공격과 캐나다 팀의 범실로 한국은 첫 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에는 코트 적응이 끝난 캐나다의 기량이 올라왔다. 마지막까지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플레이가 이어졌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 캐나다의 서브 범실과, 5 대 4 상황에서 최정민의 서브에이스로 흐름을 가져왔다.

11점을 득점한 상황에서는 정효진(일신여상)이 교체 투입되며 서브에이스를 기록했다. 또한 김정아(제천여고) 김수빈(강릉여고)의 안정적인 리시브가 돋보였다. 후반부에 접어들수록 경기는 더욱 팽팽해졌다.

양 팀의 숙제는 ‘범실’이었다. 서브 범실과 터치넷 범실이 이어지며 19점부터 23점까지 한 점 한 점을 다투었다. 23 대 23 상황에서 한국은 타임아웃을 선언하며 캐나다의 흐름을 끊고자 했으나, 이어지는 공격이 캐나다의 높은 블로킹에 부딪히며 세트포인트를 내주었다. 2세트는 한국의 아쉬운 공격 범실로 마무리되었다.

3세트는 한미르의 서브에이스로 유쾌하게 세트가 시작되었으나, 초반부 한국의 연속적인 실점으로 캐나다가 경기의 주도권을 잡았다. 한국은 박혜진(선명여고)을 세터로 교체 투입하며 돌파구를 찾고자 하였다. 하지만 상대의 블로킹 벽은 높았다.

후반부 역시 캐나다가 큰 점수차를 벌려 나가며 선두를 유지했다. 22 대 16으로 6점 차가 벌어진 상황에서 이현지(목포여상)가 투입되어 공격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서 최정민의 다이렉트 공격에 성공하며 점수 차가 좁혀지는 듯하였으나 범실과 사인미스가 발생하며 캐나다에게 3세트를 내주었다.

경기의 흐름을 바꾸고자 한 한국은 4세트에서 한미르와 박혜진을 동시 투입하는 ‘더블세터’ 전략을 펼쳤다. 초반에는 캐나다가 연속 득점을 하며 흐름을 가져갔다. 2 대 5의 상황에서 박수연의 공격이 캐나다의 블로킹 사이를 뚫으며 상승기세를 가져왔으나, 계속해서 리시브가 흔들리며 점수차가 벌어졌다.

8 대 12의 상황에서 박은서의 공격이 캐나다 블로커의 손끝을 거치며 득점에 성공하고, 이어서 최정민의 속공과 이현지의 공격이 연달아 성공하며 점수를 1점차로 좁혔다. 경기 중반부와 후반부의 흐름은 팽팽했다. 캐나다가 앞서가면 한국이 바짝 추격하는 형태의 경기가 계속되었다.

20 대 20의 상황에서 박은서가 상대의 빈틈을 노린 재치 있는 공격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역전을 이루어 내기도 했다. 23 대 23의 긴박한 상황까지 간 양 팀이었으나, 한국은 캐나다에 연달아 서브 에이스를 내어주며 이날 경기에서 패하였다.

경기 종료 후 서동선 감독(강릉여고)은 “상대팀의 높은 블로킹에 점수를 허용한 것 같으며, 중요한 상황에서 선수들의 공격과 사인 미스가 난 것이 아쉬웠다. 1세트와 2세트의 흐름은 좋았는데, 3세트부터 선수들이 위축되며 흐름을 내어준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대한민국은 6일 이집트 현지시각 오후 3시에 멕시코와 2차전 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