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나다의 26살에 쓴 자서전 - ②언프리티 랩스타

입력 2016-10-06 10:38:00
프린트

언프리티 랩스타3 출연진, 사진=동아닷컴DB

①에 이어


※이 글은 최근 진행한 인터뷰에서 밝힌 나다의 발언들을 1인칭 독백 형식으로 각색한 것임을 알립니다.

‘언프리티 랩스타’는 처음에 합류 자체를 많이 고민했었어. 시즌 1, 2에 사적으로 아는 친구들이 나오는 걸 보고 부럽기도 했고, 한편으로는 언프리티 랩스타와 나는 인연이 아니라고 생각했지.

이 프로그램이 아니더라도 열심히 하면 알아줄 거라고 생각하고 믹스테잎도 냈었어. 이건 나중에 시간나면 꼭 들어봐.

또 만만하지 않은 프로그램이라고, 사람을 극단으로 몰아넣는 프로그램이라고 너무 많이 들어서 고민을 했지.

그러다 밑져야 본전이라고, 나가면 뭐라도 할 거라는 생각으로 출연한 거였지.

뭐 결과적으로 ‘언프리티 랩스타’는 ‘본전’이 아니라 많은 걸 이뤄준 프로그램이야.

걸그룹 하면서 많이 주목을 못 받은 게 사실인데, 프로그램 하면서 인지도가 많이 쌓이긴 쌓였어.

솔직히 처음 데뷔할 때는 다들 ‘나는 랩스타가 될 거야 큰 무대 설거야’ 이런 생각으로 시작하잖아. 그런데 이 프로를 시작 하고 초기에는 이게 너무 멀게 느껴졌었어.

웃기는 건, 또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많은 사람한테 주목을 받기 시작하니 생각만 하던 일이 하나 둘 이뤄지더라고.

하는 동안에는 ‘정말 내일이 안 왔으면 좋겠다’, ‘정말 나 이거 못 할 거 같다’라는 생각만 했었어. 준비하면서 많이 울기도 울었고.

근데 어떻게든 어쨌든 되긴 되더라. 그러다 트랙을 따고, 시간이 지나고 나니 별거 아니더라. 왜 고민했을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어.

‘Nothing’에서 보면 ‘ 독이었던 게 돈이 되기도 하네 돈이 되는게 독이 되기도 하네’라는 가사가 나오잖아. 정말 그랬어.

지나고 보니 돈을 벌어서 좋은 게 아니라 사실은 사랑 받는 걸 더 원했던 거 같아. 왜 그렇게 돈에 목 매었나하는 후회도 들었고...

아무튼 ‘언프리티 랩스타3’에서 나는 최다 트랙 보유자야. 총 7개 트랙에서 전부 다 참여한 트랙을 제외하면 6개 중 3개가 내 트랙이잖아.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성공한 거지.

그렇다고 내가 제일 잘해서 트랙을 땄다고 생각하진 않아. 진심이야.

또 운이라고 생각하는 것도 아냐. 솔직히 기회는 다 똑같았잖아. 기회가 왔을 때 잡는 것도 실력이라고 생각해.

나다, 사진=동아닷컴DB


굳이 내 장점을 꼽자면 프로듀서마다 취향이 다르고, 곡이 다른데, 그 곡을 해석하는 센스가 있었다고 생각해. 그래서 그만큼 트랙을 따는 게 가능했겠지?

이렇게 잘했는데 ‘언프리티 랩스타’하면서 제일 많이들은 말이 뭔 줄 알어? ‘립스틱 몇 개 있냐?’야. 하하. 웃기지 않아?

그래도 궁금해 하는 사람이 많아서 이야기 해주면, 몇 개인지는 정확히 몰라도 셀 수 없이 많이 있어. 어렸을 때부터 입술색을 특이한 걸 바르는 걸 좋아했거든.

내가 입술색에 좀 예민해. 아! 한 가지 소원이 내가 빨주초파남보 색 립스틱이 다있는데 노란색 립스틱만 없어. 무지개색을 다 모으고 싶은 게 지금 소원이야. 일단은 일본가는 친구에게 부탁해 놓긴 해서 기대하고 있어.

또 이야기가 샜는데, ‘언프리티 랩스타3’에서 꼭 하고 싶은 얘기가 ‘디스’ 논란이야.

디스 배틀이 욕을 많이 먹는 건 아는데, 솔직히 사람들이 제일 많이 보는 게 디스배틀이거든.

거기다 시즌3가 되니까 ‘갈수록 노잼이다’이런 얘기가 계속 나와서 출연자에게 압박감이 있었어. 그래서 더 사활을 걸고 했던 거 같어. 그래도 눈살 찌푸려지는 선은 넘지 않으려고 노력했고, 나름대로 유쾌하게 하려고 노력했지. 정말로 유쾌하지 않았어?

아! 설마 진짜로 출연자끼리 서로 감정이 안 좋다고 생각하는 건 아니지? 방송이라서 그런거지, 실제로는 당연히 다 친하게 지내.

그래도 아마 첫 회는 진심이었을 거야. 다 처음 만나는데, 이거저거를 시켜놓으니까 폭발한 느낌?

그리고 1회 때부터 소연이와 이상하게 계속 붙었는데, 좋든 나쁘든 재미있는 인상을 남겼던 거 같아.

‘어디서 언니한테 까불어 손 내’는 진짜 내 묘비에도 쓰려고. 하하.

이제 ‘언프리티 랩스타’도 끝났고, 인지도 얻은 만큼 이걸 100% 활용해서 열심히 할 계획이야.

나는 시작할 때부터 쭉 진정성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어. 내 예명이 ‘나다’인 거도 ‘나는 나다’ 할 때 그 나다야.

기믹이나 콘셉트가 아니라 항상 나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일관성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고 또 약속할게.

그리고 또 한 가지 있다면 와썹이 잘됐으면 좋겠어.

③에서 계속

동아닷컴 최현정 기자 gagnr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