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눈덩이 프로젝트’ 잘 풀린 건 헨리의 공로”

입력 2017-09-19 08:01:00
프린트

윤종신 “‘눈덩이 프로젝트’ 잘 풀린 건 헨리의 공로”

‘눈덩이 프로젝트’의 윤종신이 미스틱 대표 프로듀서로 활약하며 예능부터 음악까지 모두 접수한 이유를 증명했다.

SM과 미스틱의 첫 콜라보레이션 ‘눈덩이 프로젝트’(CP 여운혁/연출 이예지, 김동욱) 측은 프로그램을 이끌어 온 미스틱 대표 프로듀서 윤종신의 인터뷰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눈덩이 프로젝트’는 1라운드 ‘콜라보레이션’, 2라운드 ‘히트곡 스와핑 리메이크 대결’, 3라운드 ‘신곡 대결’의 총 3라운드를 거쳐 5개의 음원인 ‘Lemonade Love’, ‘환생’, ‘Dumb Dumb’, ‘쟤 보지 마(U&I)’, ‘지금’을 발매하였다. 최종적으로 ‘2017 눈덩이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약 3개월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또한 포털사이트 네이버TV의 전체 재생수 1000만뷰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이에 ‘눈덩이 프로젝트’를 성공으로 이끈 1등 공신 윤종신과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윤종신은 ‘눈덩이 프로젝트’ 성공요인에 대해 “제작진의 부담감 없는 긍정적 마인드 덕분이다. 나도 보면서 계속 웃었다. 만드는 사람들이 재밌으면 프로그램이 괜찮은 것 같다”라고 밝힌 후 1000만뷰 공약으로 밝힌 NCT 127의 ‘Mad City’ 랩에 대해 “사실 1000만뷰의 수가 얼마나 큰지 몰랐다. 문제는 ‘Mad City’가 너무 어렵다. 정 안되면 립싱크라도 해야 하지 않을까?”라며 난처함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윤종신은 SM 대표 프로듀서를 맡은 헨리와의 환상 케미에 엄지손을 치켜세웠다. “방송 내용이 잘 풀렸던 건 헨리 덕분이다. “종신이 형 올드해요”라고 말했을 때 “진짜 방송 잘한다”라고 생각했다”라며 헨리를 극찬했다.

또한 “내가 던지는 말을 빨리 알아채고 정말 잘 받아준다. ‘눈덩이 프로젝트’ 밖에서의 콜라보네이션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혀 향후 윤종신+헨리의 활약을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윤종신은 ‘눈덩이 프로젝트’ 중 가장 인상 깊었던 음원으로 장재인-퍼센트-자이언트 핑크의 ‘Dumb Dumb’을 꼽았다. “우리에겐 장재인-퍼센트-자이언트 핑크가 부른 ‘덤덤’이 재산이다. 저는 차트 보다 반응을 보는 편이다. ‘덤덤’의 경우에는 악플이 하나도 없다. 더욱이 퍼센트가 빛이 났다. 눈덩이 공연에서도 잘했고 퍼센트가 의외로 야망이 있더라. 자이언트 핑크도 좋다. 여기에 재인이의 매력적인 보이스까지 ‘덤덤’을 통해 얻은 것이 크다고 생각한다.”며 미스틱 루키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끝으로 윤종신은 “‘좋니’가 잘 되는 것을 보여주니 사내에서 힘이 생겼다.”며 “‘좋니’는 꾸준히 할 수 있기에 가능했다. 음악 플랫폼 ‘리슨’이 음악만으로 워밍업을 하는 것처럼 꾸준히 무언가를 하고 있으면 성공할 확률이 높다”고 말하며 “‘눈덩이 프로젝트’ 역시 꾸준히 할 생각이다. 꾸준함 속에서 소리 없이 성장하는 컨텐츠와 사람들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눈덩이의 이름처럼 계속 굴러가기만 한다면 나중에 어마어마하게 커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과연 어디까지 커질지는 모르겠다”며 ‘눈덩이 프로젝트’ 시즌2를 기대케 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