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6’ 유성은, ‘보코’ 준우승 해놓고 또 도전?

입력 2014-08-30 09: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슈퍼스타K6’ 유성은, ‘보코’ 준우승 해놓고 또 도전?

'슈퍼스타K6'에 도전장을 내민 '보이스코리아1' 준우승자 유성은에 이목이 쏠렸다.

29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6'에서 3차 예선 현장이 공개된 가운데 유성은이 도전자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심사위원 윤종신은 Mnet '보이스코리아1'의 준우승자인 유성은의 등장에 깜짝 놀랐다.

'보이스코리아1' 출연 당시 유성은은 매력적인 보이스와 뛰어난 가창력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또 '보이스 코리아'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뒤, 드라마 OST를 비롯해 다양한 싱글앨범을 발매하기도 했다.

그런 유성은이 또 한 번 참가자가 되어 '슈퍼스타K6'의 문을 두드려 그 배경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무대 위로 올라온 유성은의 모습에 심사위원들은 "'보이스코리아' 준우승자가 여길 왜?"라며 당황했고, 유성은은 "신인가수 유성은"이라며 인사를 건넨다.

이어진 예고 영상에서 유성은은 "많은 것을 배워 가고 싶다"고 말했고, 심시위원들은 "슈퍼위크에 갈 수도 있지만 반대로 못 갈 수 도 있다"며 냉정한 심사를 예고했다.

특히 유성은은 환하게 웃는 얼굴이었지만, 이내 눈물을 글썽이는 모습이 예고되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신인가수를 발굴하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6'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많은 네티즌들은 '슈퍼스타K6' 유성은에 "'슈퍼스타K6' 유성은, 눈물을 왜 흘렸을까요?", "'슈퍼스타K6' 유성은, 앨범도 냈는데", "'슈퍼스타K6' 유성은, 준우승자라 다시 나온 건가요?", "'슈퍼스타K6' 유성은, 활동을 잘 하고 있는 줄 알았는데"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